사회

檢, 윤총경 '수사무마' 의혹 확인 위해 경찰청 압수수색(종합)

구교운 기자,황덕현 기자 입력 2019.10.15. 17:03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 비리에 관해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5일 경찰청과 서울 수서경찰서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과 강남구 수서경찰서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윤 총경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서경찰서도 포함..수사팀장·과장 하드디스크 확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2019.10.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황덕현 기자 = '승리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 비리에 관해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5일 경찰청과 서울 수서경찰서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과 강남구 수서경찰서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윤 총경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에도 경찰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윤 총경의 수사 무마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2016년 당시 정모 전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대표 피고발 사건을 수사했던 수서경찰서 팀장, 과장 등이 사용했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자료를 확보했다고 한다.

정 전 대표는 2016년 동업자 A씨와 함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횡령, 배임 등 혐의로 또 다른 동업자 B씨에게 고소당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수서경찰서는 조사를 마친 뒤 불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윤 총경은 2016년 정 전 대표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큐브스 주식을 공짜로 건네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2015년에는 큐브스 주식 5000만원 상당을 매입하기도 했다. 검찰은 윤 총경이 정 전 대표로부터 공짜주식을 받는 대가로 정 전 대표가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하는 데 개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윤 총경은 또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함께 운영한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의 2016년 7월 식품위생법 위반 단속 직후 유 전 대표의 부탁을 받아 김모 강남경찰서 경감에게 단속 관련 내용을 문의하고 이를 유 전 대표에게 전한 혐의를 받는다.

윤 총경은 지난해 버닝썬 사건이 불거지자 정 전대표에게 증거인멸을 부추긴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지난 10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됐다.

윤 총경과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 간 연결고리로 지목된 정 전 대표는 지난 4일 중국 광학기기 제조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의 지분 취득 및 자산 유출 과정에서 60억여원의 업무상 배임을 저지른 혐의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kukoo@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7:1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