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유시민 "조국 사퇴, 난 멘붕에 빠지지 않았다"

박소연 기자 입력 2019.10.15. 22:28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나는 '멘붕'(멘탈붕괴)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할 일도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저녁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제가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깐 멘붕·침묵에 빠졌다고 기사가 올라오던데, 제가 방송을 매일 하는 것은 아니잖나. 어디 말할 데도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서 밝혀.."언론·검찰 문제 탐사 계속할 것"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주최로 열린 '제9기 노무현시민학교 2강'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나는 '멘붕'(멘탈붕괴)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할 일도 없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저녁 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제가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으니깐 멘붕·침묵에 빠졌다고 기사가 올라오던데, 제가 방송을 매일 하는 것은 아니잖나. 어디 말할 데도 없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조국 장관은 사퇴했고, 임은정 검사의 말대로 (검찰이) 죽을 때까지 저러니까 죽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며 "오늘 죽나, 내일 죽나 문제만 남아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는 전날 "타깃을 향해 신속하게 치고 들어가는 검찰권의 속도와 강도를 그 누가 견뎌낼 수 있을까.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을 수밖에 (없다)"라며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내가 할 일은 (조 전 장관의 사퇴에 대한) 논평이 아니라 언론과 검찰의 문제를 사실 탐사하고 드러난 사실에 대해 말이 되는 해석을 찾아보는 일"이라며 "그 일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사전에 알았느냐는 질문에는 "(법무부가) 2시 엠바고(보도유예시점)를 걸고 30분쯤 전에 보도자료를 돌렸다. 그때 알았다"며 "남들 알 때 나도 알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이) 이웃에 살고 있어 집이 가깝다. 원래는 조 전 장관이 나한테 밥을 사줘야 하는데 지금은 너무 (상황이) 그래서 내가 사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