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이거 먹고 살 빠졌다" SNS 생생 후기, 알고 보니 가짜

김형래 기자 입력 2019.10.16. 21:00 수정 2019.10.16. 22:37

<앵커>

꾸준히 먹으면 아이들 키를 크게 해주는 제품이다, 혹은 살 빼주는 보조제다, SNS에 이런 허위·과장 광고를 올린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일반인이 썼다는 후기는 광고대행사가 쓴 가짜였고, 특허물질이라는 성분은 효과도 검증되지 않은 것이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업체에서 판매하는 곡물 가공식품입니다.

효모에서 추출한 성장 촉진 특허물질이 들어 있어 어린이 키 성장에 도움이 된다고 광고합니다.

그러나 식약처 검증 결과 키 크게 해 준다는 특허물질은 동물과 세포실험 결과만 나왔을 뿐 정확한 효과는 입증도 되지 않았습니다.

그나마도 20g짜리 한 포에 0.7g밖에 들어 있지 않아 인체에 영향을 줄 수도 없다는 것이 전문가 의견입니다.

SNS에 올라온 한 다이어트 보조제의 광고에는 제품을 먹고 나서 체중이 10㎏ 넘게 줄었다는 사용 후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글 쓴 사람은 일반 사용자가 아니라 이 업체 광고를 맡은 광고대행사 직원들이었습니다. 가짜 체험기인 것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의적이고 상습적으로 허위·과대 광고를 한 업체 12곳을 적발했습니다.

[이인애/서울 양천구 : 소비자들은 아무도 뭐가 진짜인지 모르니까, 그냥 듣고 보는 거죠. (일반인들 후기가 올라오니까) '아, (살이) 빠지겠구나' 하고 그냥 먹어 보는 거죠.]

일부 업체들은 예전에도 적발된 적이 있지만, 시정 권고를 따르지 않아 이번에 또 단속됐습니다.

따라서 식약처는 이 업체들에게 영업 정지 등 행정처분을 내리고, 경찰에도 고발해 형사 처벌을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이소영) 

김형래 기자mrae@sbs.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