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시신에 설탕물 먹였다" 경찰, 제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우장호 입력 2019.10.17. 07:55
자동 요약

제주시내 한 명상수련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 시신에서 설탕물을 먹인 정황이 포착돼 해당 사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은 수련원 원장 등 관계자 3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매일 닦고, 설탕물을 먹였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숨진 A씨 지난 8월 아내와 함께 수련원 찾아
수련원 입소 3일 후부터 가족과 연락 두절돼
경찰, 지난 15일 수련원서 숨진 A씨 시신 발견
시신 방치하고 신고하지 않은 이유 집중 추궁
【제주=뉴시스】제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시신을 건물 내에 방치한 명상수련원 관계자 3명을 긴급체포해 범죄 혐의 관련 여부를 조사 중이다. 50대 남성 시신이 발견된 제주 시내 한 명상수련원의 창문이 열려 있다. 2019.10.17. photo@newsis.com

【제주=뉴시스】우장호 강경태 기자 = 제주시내 한 명상수련원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 시신에서 설탕물을 먹인 정황이 포착돼 해당 사건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경찰은 수련원 원장 등 관계자 3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매일 닦고, 설탕물을 먹였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제주지방경찰청과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시 소재 명상수련원에서 A(57·전남)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A씨는 지난 8월30일 아내와 함께 제주도에 내려와 명상수련원에 입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내 B씨는 A씨를 수련원에 입소시킨 후 전남 소재 자택으로 돌아갔다.

그런데 무슨 영문인지 A씨는 입소 3일 뒤인 9월2일부터 가족들과 연락이 끊겼다. 이를 수상히 여긴 아내 B씨가 수련원에 찾아와 면회를 요청했지만, 수련원 측은 치료에 지장이 된다며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B씨는 경찰서에 해당 사실을 알렸고, 공조 요청을 받은 제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5시께 수련원을 찾아가 모기장 안에 숨진 채 놓여있던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이 A씨를 찾기 위해 수련원을 방문했을 당시 수련원 관계자들은 경찰관에게 "영장을 들고 오라"고 말하며 건물 수색을 막아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A씨는 부패가 상당 부분 진행된 상태였다. 수련원 문을 열자 시신 썩는 냄새가 진동했을 정도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건물 안에서 시신을 발견한 경찰은 추가 시신이 있는 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경찰특공대와 수색견도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시신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 발견 하루 뒤인 지난 16일 오후 4시부터 A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부검 결과 특별한 범죄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사망 시점은 한 달 이상으로 추정됐다. 정확한 사인은 약독물 검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다고 부검의는 전했다.

경찰은 시신을 수련원 안에 방치한 원장 등 3명을 긴급체포하는 한편 이들을 상대로 신고를 하지 않은 이유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특히 시신이 방치된 기간 동안 수련원을 다녀간 관계자들을 파악해 모두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을 닦고, 음식물을 먹인 정황이 나온 만큼 종교를 가장한 주술적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 당시 이미 시신은 사망한 지 오래된 상태였음이 분명한 만큼 수련원 관계자들이 신고를 하지 않은 이유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충분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어떤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woo1223@newsis.com, ktk2807@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