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economic

윤석열 "검찰개혁 과감히 실행하겠다"..대검 국감 돌입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입력 2019.10.17. 10:30 수정 2019.10.17. 11:51
자동 요약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시작하며 "검찰개혁을 과감히 실행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진행하는 대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인삿말을 전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윤 총장이 직접 출석하는만큼 여야 의원들은 조 전 장관의 사퇴나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한치의 양보없는 공방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 총장, 대검 국정감사 인삿말 통해 재차 강조
'조국 수사'·'별장 접대'·'패스트트랙' 쟁점될듯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2019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시작하며 "검찰개혁을 과감히 실행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윤 총장은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진행하는 대검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인삿말을 전했다.

그는 "저를 비롯한 검찰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검은 전날 '검찰, 중단 없는 개혁 추진' 자료를 배포하고 △인권보호 수사규칙 마련 △인권위원회 설치 △수사공보준칙 재정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국감에서는 윤 총장이 직접 출석하는만큼 여야 의원들은 조 전 장관의 사퇴나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한치의 양보없는 공방을 벌일 것으로 관측된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2019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앞서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도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두고 날선 질문이 쏟아졌다. 특히 조 전 장관 수사 초기 서울중앙지검의 전방위 압수수색 과정 등에서 윤 총장의 직접적인 관여가 있었는지 등에 관한 질문이 집중됐다.

이와 함께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서 불거진 의원들의 고소·고발건 수사에 대한 압박과, 윤총장이 건설업자 윤중천씨로부터 이른바 '별장접대'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밖에 조 전 장관이 사퇴 전 마련한 검찰개혁에 대한 공방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 측은 조 전 장관 사퇴의 영향으로 개혁이 퇴색됐다는 취지의 공방을 펼칠 전망이다. 반면 여당 측은 검찰개혁 안건 관련 질의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 정석호 기자] seokho7@cbs.co.kr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