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탈 한국' 시동 건 日 관광업계.. "중국·대만 등에 손짓"

김회경 입력 2019.10.17. 10:53 수정 2019.10.17. 19:13
자동 요약

일본 관광업계가 한국인 여행객들의 감소세가 두드러지면서 '탈(脫) 한국'에 시동을 걸고 있다.

한국인 여행객이 많이 찾는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한국 이외의 국가들을 상대로 관광상품 홍보에 나서거나 자금 지원에 나서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고 일본 언론들이 17일 일제히 보도했다.

7월 4일 일본 정부의 한국을 겨냥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 시행 이후 3개월 연속 한국인 여행객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소비액 큰 서양 관광객 유치 강화하자" 의견도
지난 8월 일본 규슈지역의 관문인 후쿠오카 공항 국제선 청사가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후쿠오카=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관광업계가 한국인 여행객들의 감소세가 두드러지면서 ‘탈(脫) 한국’에 시동을 걸고 있다. 한국인 여행객이 많이 찾는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한국 이외의 국가들을 상대로 관광상품 홍보에 나서거나 자금 지원에 나서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고 일본 언론들이 17일 일제히 보도했다.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통계 발표에 따르면 9월 중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은 20만1,2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8.1%나 감소했다. 7월 4일 일본 정부의 한국을 겨냥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 시행 이후 3개월 연속 한국인 여행객 감소세가 뚜렷해지고 있는 것이다. 한일관계 개선 기미도 보이지 않아 일본 현지에선 한국인 여행객 감소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홋카이도(北海道)에서는 행정ㆍ금융기관이 관광업계에 대한 지원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홋카이도 내 최대 은행인 호쿠요(北洋)은행은 도내 전 지점에 자금조달 지원센터를 설치, 관광객 감소로 타격을 입은 사업자에 대한 자금 융통에 나섰다. 홋카이도에서도 3,000만엔(약 3억2,700만원)의 긴급대책 예산을 편성해 중국 여행사이트에 홋카이도를 알리는 홈페이지를 개설했고, 한국 이외의 국가에 신규 항공노선 유치 활동을 시작했다.

홋카이도 이외의 지역에서도 ‘탈 한국’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7월부터 한국 항공사들의 운항이 중단된 돗토리(鳥取)현에선 내년 1월부터 중국 상하이(上海) 정기노선이 취항할 예정이다.

9월 8일 부산을 출발해 일본 쓰시마로 가는 여객선은 2층이 완전히 텅텅 비어 있는 상태였다. 전체 200석인 이 여객선에는 이날 60여 명만이 승선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깝고 유명 온천지가 많아 한국인 여행객이 많이 찾는 규슈(九州)지역도 마찬가지였다. 가고시마(鹿見島)현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영향력 있는 대만인들을 초대하는 등 지난달 관련 예산으로 300만엔(약 3,270만원)을 책정했다. 오이타(大分)현은 상하이에서 개최하는 현지 여행사를 대상으로 한 상담회를 예정보다 앞당겨 이달 중 실시하기로 했다. 다음달엔 영국, 12월엔 호주 여행사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등 한국인을 대신할 새로운 고객 확보에 나섰다. 한국인 여행객 유치 대신 국내 여행객 유치로 눈길을 돌린 곳도 있다.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시는 11월부터 국내 여행객들에게 3,000엔(약 3만2,000원)짜리 숙박 할인쿠폰을 발매할 예정이다. 쓰시마시 관계자는 “한국 이외 외국인 여행객을 새로 유치하기는 어렵다. 우선 국내 여행객들을 끌어들이고 싶다”고 말했다.

면세점 매출의 90%를 중국인이 차지하는 오사카(大阪)의 긴테츠(近鐵)백화점에서는 지난해부터 동남아시아에 초점을 두고 현지 여행사 박람회와 여행상품 영업에 나서고 있다. 특정국가ㆍ지역의 여행객이 급감할 경우를 대비한 리스크 관리 차원이다.

한국인 여행객 급감 현상을 계기로 ‘양보다 질’을 중시하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요미우리는 “한국 여행객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환율 상승과 경기 악화를 배경으로 감소가 계속되고 있었다”며 “한국은 지리적으로 가까워 체류기간이 짧고, 여행 중 1인당 소비액이 적은 게 특징”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객 1인당 소비액의 경우, 한국은 7만8,000엔(약 85만원)으로 주요 20개국ㆍ지역 중 가장 낮았다. 일본총합연구소는 서양 부유층의 장기 체류가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럭비 월드컵 관람객의 소비액이 1,057억엔(약 1조1,5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그러면서 “한국인 여행객 감소분이 상쇄된다”며 “소비액이 많은 서양 관광객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mailto:hermes@hankookilbo.com)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