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원 "정경심 과잉 기소"..윤석열 "특정인 보호 말라"

서복현 기자 입력 2019.10.17. 20:24 수정 2019.10.17. 22: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수사를 놓고 박지원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설전도 있었습니다. 수사 초기에 정 교수를 소환하지도 않고 결과적으로 과잉 기소했다는 박 의원의 주장에 윤 총장은 '특정인을 보호하는 듯한 발언'이라면서 목소리를 높이도 했습니다. 수사 결과가 별로 없을 것이라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서는 수사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검찰이 틀어막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에서 나온 것이 없다는 여권 일부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검찰이 한 달 넘게 수사 했는데 나온 게 없다' 이런 얘기들이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쪽에서 많이 흘러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수사 결과가 없는 것은 아니지요.]

그런 말이 나오는 것은 수사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검찰이 많이 틀어막았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정경심 교수를 과잉 기소한 것 아니냐는 주장을 두고는 박지원 의원과 설전도 벌였습니다.

[박지원/대안신당 의원 : 과잉 기소 아니에요?]

[윤석열/검찰총장 : 조금 지나면 다 모든 게 공개될 사항입니다.]

[박지원/대안신당 의원 : 아니, 공개되더라도 지금 현재 법무부를 통해서 저희들이 받은 공소장에는 그렇게 되어 있지 않습니까?]

[윤석열/검찰총장 : 그게 과잉인지 아닌지를 저희가 설명 하려고 하면 수사 내용을 말씀 드려야 되는데 수사 상황은 지금 말씀드릴 수 없고.]

소환 조사없이 재판에 넘겼다는 지적에 윤 총장은 목소리를 더 높였습니다.

[박지원/대안신당 의원 : 정경심 교수는 소환도 조사도 않고…]

[윤석열/검찰총장 : 아니 지금 의원님, 국정감사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무슨 여론상으로 이렇게 보호하시는 듯한 그런 말씀을 자꾸 하시는데… ]

[박지원/대안신당 의원 : 보호하는 게 아니에요. 저는 패스트트랙의 의원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

[윤석열/검찰총장 : 패스트트랙하고 정경심 교수 얘기하고 왜 그게 결부 되는지 이해를 못 하겠습니다.]

윤 총장은 수사 내용과 결과가 조만간 다 드러날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