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김도완 "어릴 적 조승우 연기력에 충격받고 롤모델 삼아, 연기 호흡 맞출 날 기다려"

최재경 기자 입력 2019.10.18. 01:05

2017년, 순수하고 풋풋한 고등학생들의 연애 스토리로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한 웹드라마 '열일곱'.

배우 김도완은 이 드라마를 통해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대중들에게 다가갔다.

함께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로는 조승우를 언급하며 "내 롤모델이 조승우 선배님이라 언젠가 함께 연기할 날을 고대하고 있다. 어릴 때부터 조승우 선배님 영화를 너무 많이 보고 연기하시는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2017년, 순수하고 풋풋한 고등학생들의 연애 스토리로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자극한 웹드라마 ‘열일곱’. 배우 김도완은 이 드라마를 통해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대중들에게 다가갔다. 얼마 전 종영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도 장난기 많고 맑은 소년의 이미지를 보여주며 첫 전성기를 맞은 그가 bnt와 만났다.

/사진=bnt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침대를 활용해 잠에서 막 깬 듯 몽환적인 느낌을 연기하다가도 스트리트 무드로 금세 변신해 카리스마를 보여주기도 했다. 시크한 느낌의 마지막 콘셉트까지 완벽 소화하며 다양한 색을 뽐내며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사진=bnt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열여덟의 순간’ 종영 후 단막극 KBS2 ‘드라마 스페셜 - 사교-땐스의 이해’를 촬영 중이라는 근황을 전한 그. 좋아하는 패션 스타일을 묻자 “평소에는 와이드 슬랙스나 맨투맨 같은 편한 옷을 즐겨 입는다”고 답했다.
/사진=bnt
‘열여덟의 순간’에서 함께 호흡했던 동갑 배우 옹성우에 대해 묻자 “유쾌하고 사람들을 잘 챙겨준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출연한 배우들과 연락을 자주 하냐는 질문에는 “다 같이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서 매일 대화를 많이 한다. 누구와 가장 친하다고 말할 수도 없을 정도로 다 같이 친해졌다”며 친화력을 자랑했다. ‘수학 천재’ 조상훈 역과의 싱크로율은 전혀 없다며 실제로는 내성적이고 수학도 못 한다고 밝혔다. 평소 혼자 있는 걸 좋아하고 조용한 성격이라고.
/사진=bnt
웹드라마 ‘열일곱’으로 처음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그에게 출연 계기를 묻자 “그때는 소속사가 없어서 혼자 프로필을 돌리고 다녔다. 우연히 연락을 주셔서 오디션을 보고 찍게 됐다”고 답했다. 당시 풋풋한 소년의 이미지를 가졌던 그에게 성숙해진 남성미를 가지게 된 비결을 묻자 운동하는 습관을 들였단다. 주 5일 이상 운동하며 매일 땀을 흘리려고 한다고.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나 장르에 대해서는 “욕심이 많아서 하고 싶은 게 너무 많다. 지금은 그냥 다 해보고 싶다”며 다부진 답변을 했다.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을 묻자 여행을 좋아해 JTBC ‘트래블러’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답했다.

함께 호흡해보고 싶은 배우로는 조승우를 언급하며 “내 롤모델이 조승우 선배님이라 언젠가 함께 연기할 날을 고대하고 있다. 어릴 때부터 조승우 선배님 영화를 너무 많이 보고 연기하시는 모습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는 “첫 번째는 대화가 잘 되는 사람인 것 같다. 또 밝은 에너지를 가진 사람이 좋다”고 답했다.

요즘 인기를 실감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예전에 ‘열일곱’을 할 때는 ‘지은우’라고 많이 불러주셨는데 지금은 ‘상훈이’라고 많이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알아보시는 분들이 예전보다는 많아졌다”고 전했다.

“건강하게 계속 도전하고 실패하는 걸 무서워하지 않고 쭉 나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며 목표를 얘기한 그는 10년, 15년 뒤에는 ‘김도완이 장르다’라는 수식어가 욕심난다고. 장난기 많고 귀여운 모습은 어디에도 없는 스물다섯 진짜 김도완의 모습이었다.

최재경 기자 sestar@sedaily.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