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광화문집회, '관제데모'..한국당이 국민혈세로 동원"

원다라 입력 2019.10.18. 10:26 수정 2019.10.18. 11:1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관제데모를 열어 여론을 호도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광화문 동원집회의 실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한국당이 참석인원까지 정해 동원집회를 한 공문이 폭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역별로 300명, 400명 동원하라고 하며 인증사진 제출도 요구했다"면서 "이것이 한국당이 민심이라고 주장했던 광화문집회의 실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광화문 집회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관제데모를 열어 여론을 호도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광화문 동원집회의 실상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한국당이 참석인원까지 정해 동원집회를 한 공문이 폭로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역별로 300명, 400명 동원하라고 하며 인증사진 제출도 요구했다"면서 "이것이 한국당이 민심이라고 주장했던 광화문집회의 실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관제데모를 열어 여론을 호도하는 것은 군사정권의 유산"이라면서 "국민혈세인 국고지원금을 동원집회에 쓰는 것은 정치적 배임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장 무책임한 동원집회를 멈추고 국민에 대한 공당 의무를 다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일 여상규 국회법사위원장이 국정감사장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감금논란을 해명한 것과 관련해선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은 검찰총장 앞에서도 거침없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은 수사에 영향을 끼치려고 국정감사장에서 '셀프 변론'을 하는가하면, 국회선진화법을 전면부정했다"이라면서 "한국당은 국감장에 숨지 말고 소환대상자들이 모두 검찰에 즉시 출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과 관련해선 "한국당은 검찰개혁과 관련한 왜곡과 거짓선동을 즉각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추천조차 할 수 없다"면서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것도 아니다. 미국,영국, 홍콩 등 각국에 다양한 형태의 부패수사기구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층집을 셋으로 나누는게 검찰개혁, 사법개혁의 설계도"라면서 "정략을 버리면 진실이 보인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검찰개혁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주민 최고위원은 공수처 설치를 반대한다는 이철희 의원의 페이스북 글과 관련,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 커녕 문제가 돼버렸다고 한 대목에 참 공감할수밖에 없는 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감이 끝나면 일하는 국회, 문제가 아닌 문제해결을 위한 국회를 위한 논의를 심도깊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6:4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