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철희 "美제시 방위비 50억불 중 30억불이 새로운 항목"(종합)

입력 2019.10.18. 19:12

미국이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협상 과정에서 한국 측에 50억 달러를 제시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그중 30억 달러는 기존 분담금 항목에는 담겨있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비용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에 대해 "지금 일선에서 나오는, 예를 들면 50억 달러라든지 이런 액수는 확정된 게 아니다"라며 "미국의 방위 기여도를 어느 정도를 보고 있는지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보고 있으며 주한미군지위협정(SOFA)과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나와 있는 것을 꼼꼼하게 잘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략자산 전개·미국적 군속·가족 비용도..용병이 되려는 것인가"
정경두 "'50억불' 확정된 것 아냐..윈윈할 수 있도록 협상"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이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협상 과정에서 한국 측에 50억 달러를 제시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그중 30억 달러는 기존 분담금 항목에는 담겨있지 않았던 전혀 새로운 비용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8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 질의와 보도자료를 통해 미 국방부의 연간 발간물에 나온 나라별 해외파병 비용자료에 적힌 주한미군 주둔 비용이 44억 달러라는 점을 지적하며 이를 '50억 달러 요구'의 근거로 추정했다.

또 미국 측 제시안에는 과거에는 포함되지 않았거나 각자 분담했던 '전략자산 전개 비용', '연합훈련·연습 비용' 등이 '준비태세 비용' 명목으로 추가됐고, 주한미 군무원 및 가족 지원 비용까지 포함돼있다며 이는 50억 달러 중 30억 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는 결국 주한미군 주둔 비용 전체를 다 달라는 것이라며 "동맹군이 아니고 용병이 되는 것", "동맹 범위를 넘는 것이자 협정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이에 대해 "지금 일선에서 나오는, 예를 들면 50억 달러라든지 이런 액수는 확정된 게 아니다"라며 "미국의 방위 기여도를 어느 정도를 보고 있는지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보고 있으며 주한미군지위협정(SOFA)과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나와 있는 것을 꼼꼼하게 잘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방위비 분담금을 "한미동맹이라는 큰 틀에서 봐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 장관은 "큰 틀에서 한미동맹이 지속해서 상호 윈윈(win-win)하게 하면서 좋은 방향으로 협상이 잘 될 수 있도록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70년 가까운 기간 동안 우리 평화와 지역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주한미군의) 기여도, 그리고 우리가 정치적으로 민주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미국에서 많은 기여를 해줬기 때문에 그런 것을 다 포함해서 미래 발전 방향을 종합적으로 보면서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지금 정부에서 그렇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8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10.18 jjaeck9@yna.co.kr

blueke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5:5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