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관표 대사 "징용 해법, 日과 제한없이 대화"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19.10.19. 03:03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사진)가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겠다. (일본과) 제한 없이 대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남 대사는 "해결을 향한 모든 방법에 대해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 일본에 좋은 생각이 있으면 협의도 가능하다"며 "(한국과 일본 중) 어디가 옳은지 싸우고 싶지 않다.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는 전향적 자세를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임 5개월만에 日언론 첫 인터뷰 "누가 옳은지 싸우고 싶지 않다"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사진)가 18일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겠다. (일본과) 제한 없이 대화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가 5월 부임한 후 일본 언론과 가진 첫 인터뷰다.

남 대사는 “해결을 향한 모든 방법에 대해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 일본에 좋은 생각이 있으면 협의도 가능하다”며 “(한국과 일본 중) 어디가 옳은지 싸우고 싶지 않다. 문제 해결을 위해 지혜를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는 전향적 자세를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남 대사의 발언이 “한국 정부도 돈을 내는 방안에 여운을 남겼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남 대사는 한국이 일본에 제안한 ‘1+1’(한일 양국 기업이 징용 피해자에 배상)안을 언급하며 “현 단계에서는 정부의 관여 방침은 없다”는 원론적 방침을 밝혔다.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도 동아일보의 질의에 “‘1+1’안만 고집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대사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의의를 두고 “양국의 인식 차이는 없다고 생각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안전보장에서 긴밀한 협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