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시민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인터뷰 실패"

정철운 기자 입력 2019.10.19. 11:1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JTBC를 두고 "조국 사태에서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언론개혁 임파서블'이란 이름의 이날 방송에서 JTBC에 대해 "세월호 참사 때 주목받았고, (최순실-박근혜) 탄핵국면에서 한 걸음 더 들어가 진실을 파헤쳐 객관성을 유지했다. 경중을 나눌 줄 알고 균형감각 있는 언론사였다"고 말한 뒤 "이번 조국 사태 때 JTBC도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 그래서 엄청나게 비판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8일 '알릴레오'에서 "조국 사태에서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 KBS이어 JTBC 비판…JTBC 반박 나설 듯

[미디어오늘 정철운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JTBC를 두고 "조국 사태에서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 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김경록PB가 JTBC와 인터뷰를 원했으나 이뤄지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다. 유 이사장이 KBS에 이어 JTBC와도 '전선'을 형성하는 모양새다.

유 이사장은 '언론개혁 임파서블'이란 이름의 이날 방송에서 JTBC에 대해 "세월호 참사 때 주목받았고, (최순실-박근혜) 탄핵국면에서 한 걸음 더 들어가 진실을 파헤쳐 객관성을 유지했다. 경중을 나눌 줄 알고 균형감각 있는 언론사였다"고 말한 뒤 "이번 조국 사태 때 JTBC도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 그래서 엄청나게 비판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김경록PB가 맨 먼저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하려고 했는데 어떤 경위로 안 되겠다 해서 그다음 이뤄진 게 KBS였다"고 전한 뒤 "(KBS 보도에)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다. 손석희 사장님이 아실지 모르겠는데, 접촉했는데 (인터뷰가) 안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생각했는데 거긴 또 방향성이 있는 것 같아서 고민하다가 언론사에는 갈 데가 없다고 이메일로 연락해서 저를 만났다"고 말했다.

▲18일 '유시민의 알릴레오' 한 장면.

김PB와 JTBC 사이 인터뷰가 불발된 것에 대해 유 이사장은 "사정까지 내가 자세히 얘기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도 "하여튼 손석희 사장이 알아두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정연주 전 KBS사장은 "언론 입장에서 두 달간 이슈 중 (김PB가) 가장 핵심적인 뉴스메이커인데 왜 JTBC가 받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송현주 한림대 미디어스쿨 교수 또한 이날 방송에서 JTBC를 가리켜 "비정상적이다. 지옥에라도 따라가 인터뷰해야 하는데 무슨 사정이 있길래"라며 의문을 드러냈다.

이날 출연한 정연주 전 KBS 사장은 "JTBC가 과거의 명성을 잃어버리는 것을 보고 JTBC뿐 아니라 언론사의 신뢰가 한 순간에 잃어버릴 수 있다. 자칫 삐끗하면 지금까지 쌓아놓은 것을 한 순간에 다 잃어버릴 수 있구나를 느꼈다. JTBC뿐만 아니라 다른 언론도 마찬가지다"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JTBC가 이번 과정에서 (언론 신뢰도를 높일) 기회가 찾아왔는데 안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론개혁'을 주장한 이날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신뢰도·영향력 1·2위 언론사인 JTBC·KBS를 향해 사실상 '전선'을 그었다.

JTBC는 김PB인터뷰와 관련한 알릴레오 방송내용에 대해 근거를 준비해 반박에 나설 예정이다. JTBC관계자는 "현재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다음 주중 입장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사안에 밝은 JTBC의 한 기자는 "알릴레오 방송은 사실과 다르다. 김경록씨와 첫 번째 접촉은 KBS와 인터뷰 훨씬 전에 이뤄졌고 이후 수차례 인터뷰를 지속적으로 요청했지만 김씨측에서 거부했다. 관련 녹취가 다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