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시민, 손석희 대표 비판 "조국 사태서 JTBC 욕 엄청 먹어"

한승곤 입력 2019.10.19. 12:31 수정 2019.10.19. 22:18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욕을 엄청 먹은 곳이 JTBC다.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18일 밤 공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언론개혁 임파서블편에서 JTBC에 대해 "경중을 나눌 줄 알고 균형감각 있는 언론사로 마음속에 받아들였는데 이번 조국 사태 때 JTBC는 다르지 않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석희 사장, 알아두시는 게 좋을 것 같다"
"JTBC 과거 명성 잃어버려"
유 이사장, '알릴레오'서 JTBC 조국 보도 비판
"김경록 씨, JTBC 인터뷰 추진했지만 불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욕을 엄청 먹은 곳이 JTBC다. 다른 언론사와 다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유 이사장은 18일 밤 공개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언론개혁 임파서블편에서 JTBC에 대해 "경중을 나눌 줄 알고 균형감각 있는 언론사로 마음속에 받아들였는데 이번 조국 사태 때 JTBC는 다르지 않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함께 출연한 정연주 전 KBS 사장도 "JTBC가 과거의 명성을 잃어버리는 것을 보고 JTBC뿐 아니라 언론사의 신뢰가 한순간에 훅 갈 수 있다는 경고"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과거 JTBC에 대해 "세월호 참사 때 주목받았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국면에서 진실을 더 파헤쳐 객관성을 유지했던 곳"이라고 말했다.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 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김경록 씨가 JTBC와 인터뷰를 추진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유 이사장은 "김 PB가 조선일보와 먼저 인터뷰를 하려고 했는데 어떤 경위로 그 다음 이뤄진 게 KBS였다"며 "(KBS 인터뷰 결과에)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서 JTBC를 접촉했다. 손석희 사장님이 아는지 모르겠는데, 그런데 안됐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손석희 JTBC 앵커.사진=JTBC

유 이사장은 또 "(TBS 라디오)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생각했는데 거긴 또 방향성이 있는 것 같았다고 한다"며 "그래서 고민하다가 언론사에는 갈 데가 없다고 이메일로 연락해서 저를 만났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은 "JTBC가 이번 과정에서 기회가 찾아왔는데 안 된 것"이라고 했다. KBS에 대해서는 "김 PB 인터뷰가 신뢰 회복에 굉장히 좋은 소재였다"고 강조했다.

정 전 사장은 "언론 입장에서 두 달여 이슈 중 (김 PB가)가장 핵심적인 뉴스메이커인데 그 사람 인터뷰하려고 노력했을 것이고, 그럼 특종이 많이 나올텐데 왜 JTBC가 받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김 씨의 JTBC 인터뷰가 진행되지 않은 것에 대해 유 이사장은 "사정까지 내가 자세히 얘기하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도 "하여튼 손석희 사장이 알아두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지난 '알릴레오' 방송에서 KBS 여기자 성희롱 발언이 나와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 유 이사장은 17일 KBS 라디오 열린토론에 나와 "대단히 잘못된 발언"이라며 "반성이 굉장히 많이 됐고 사과문을 올렸는데 그것으로 다 안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