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한국과 단교' 日주장은 굴복시킬 수 없는 것 깨달았다는 표시"

입력 2019.10.19. 18:09
자동 요약

최근 우익 세력을 중심으로 한국과의 외교 관계를 끊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은 한국을 굴복시킬 수 없는 것을 깨닫고 포기하는 심리가 드러난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 정치 및 한일 역사 문제에 밝은 기무라 간(木村幹) 일본 고베(神戶)대 교수는 18일 보도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단교하자'는 주장에 대해 "때려도 한국을 단순히 굴복시키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을 일본 사회가 깨닫기 시작한 것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역사문제 한국만으로 안끝나..대만·필리핀·베트남도 주장할 것"
"양보할 수밖에 없는 것은 포기해야"..기무라 교수 제언
2014년 3월 16일 일본 극우단체 '재일(在日)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이 도쿄에서 연 집회장 앞에서 관계자들이 한국과 일본의 국교 단절을 주장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최근 우익 세력을 중심으로 한국과의 외교 관계를 끊자는 주장이 나오는 것은 한국을 굴복시킬 수 없는 것을 깨닫고 포기하는 심리가 드러난 것이라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 정치 및 한일 역사 문제에 밝은 기무라 간(木村幹) 일본 고베(神戶)대 교수는 18일 보도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단교하자'는 주장에 대해 "때려도 한국을 단순히 굴복시키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을 일본 사회가 깨닫기 시작한 것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 내에서는 한국에 대해 '때리면 꺾이게 돼 있다'는 생각이 아직도 남아 있고 일본인들이 '한국과 달리 일본은 선진국'이라고 자부하고 싶어하는 등 '추월당하고 싶지 않은 국가의 대표가 한국'이라고 일본인의 심리를 분석했다.

기무라 교수는 한국과의 단교 주장이 결국 종래에 있었던 '한국이 사죄해 온다→재교섭에 응한다'는 시나리오를 포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중국·북한·한국이 이른바 '반일(反日) 트라이앵글'로 불렸지만, 중국이 강해지면서 중국에 대한 공격이 사라졌고 북한은 '일본이 때리면 꺾인다'는 가정에서 벗어나 효과가 없다는 것을 깨달으면서 우파 세력 등이 한국을 공격의 대상으로 압축했는데 이제 상황이 달라졌다고 평가했다.

기무라 교수는 한국이 세계 12위의 경제 대국이고 국방비나 구매력으로 환산한 1인당 국내총생산(GDP)에서 머지않아 일본을 추월할 것이라고 진단하고서 한국을 공격하는 이들이 생각하던 일본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없어진 지 오래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일본의 과거사 문제는 한국에만 관련된 것이 아니므로 한일 역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이를 일종의 모델로 삼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무라 교수는 "역사 문제를 둘러싼 대립은 한국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대만이나 필리핀, 베트남 등도 국력이 강해지면서 일본에 권리를 주장해 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만약 한국과의 사이에서 해결에 실패하면 앞으로도 실패가 이어질 뿐"이라며 "역사 문제에 종지부를 찍는 스텝(step, 걸음)이라고 생각하고 아시아 여러 나라와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무라 교수는 이를 위해 한일 양국이 '양보하지 않을 수 없는 현실에 직면하고 포기하는 작업'을 반복할 필요가 있으며 대화로 풀리지 않는 경우 국제적인 사법의 장에서 이를 다루는 것도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