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희연 교육감, 일주일간 특성화고 3곳서 현장체험

조인경 입력 2019.10.20. 09:00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이 일주일간 특성화고등학교 3곳을 찾아 학생, 교사들과 함께 생활하며 학교 현장을 직접 살핀다.

서울시교육청은 조 교육감이 오는 22~25일 서울 휘경공업고등학교와 선일이비즈니스고, 경기기계공업고로 각각 1~2일씩 출·퇴근하며 학생들의 학교 생활과 교직원들의 근무 여건을 생생하게 체험한다고 20일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들 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고, 수업이나 급식 시간, 동아리 활동 등을 함께 하며 학교 생활을 체험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장밀착형 진로직업체험·소통 강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사진)이 일주일간 특성화고등학교 3곳을 찾아 학생, 교사들과 함께 생활하며 학교 현장을 직접 살핀다.

서울시교육청은 조 교육감이 오는 22~25일 서울 휘경공업고등학교와 선일이비즈니스고, 경기기계공업고로 각각 1~2일씩 출·퇴근하며 학생들의 학교 생활과 교직원들의 근무 여건을 생생하게 체험한다고 20일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들 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고, 수업이나 급식 시간, 동아리 활동 등을 함께 하며 학교 생활을 체험한다. 또 교직원 회의나 학부모 상담, 특성화고 현장실습, 신입생 모집, 학부모 간담회 등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해당 학교들 역시 조 교육감 방문 기간 중에 노동인권 교육, 글로벌 시민 교육 등 각 학교 특성에 맞는 특별 수업을 준비해 교육감과 교사가 협력 수업을 진행하게 된다.

조 교육감은 이같은 체험 근무를 통해 학교 현황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학교 구성원들로부터 애로사항이나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직접 청취한 뒤 추후 특성화고 발전 계획에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교육청은 교육 현장을 더 넓고 깊이 있게 이해하기 위해 '학교 속으로, 학생 곁으로'라는 표어 아래 '현장밀착형 학교 방문'을 기획·진행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조 교육감은 일반고인 인헌고로 일주일간 출·퇴근하면서 학교 교육과정에 직접 참여한 바 있다.

조 교육감은 "학교 구성원들과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현장의 어려움과 진로직업교육의 현실을 체감하려 한다"며 "현장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제안 등은 정책에 적극 반영해 '학교를 위한 교육청시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