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무성 "공수처법 대표 발의한 적 없다"

입력 2019.10.20. 19:02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실은 20일 '2012년 당 대표였던 김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대표 발의했다'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발언을 공식 부인하고 법적 대응 입장을 전했다.

김 의원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진 전 의원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표 발의한 적도, 공동 발의자로 참여한 적도 없다"며 "악의적인 의도로 가짜뉴스를 유포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허위사실을 공개적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실은 20일 '2012년 당 대표였던 김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대표 발의했다'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의 발언을 공식 부인하고 법적 대응 입장을 전했다.

김 의원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진 전 의원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대표 발의한 적도, 공동 발의자로 참여한 적도 없다"며 "악의적인 의도로 가짜뉴스를 유포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허위사실을 공개적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전 의원은 전날 국회 앞에서 열린 '제10차 촛불문화제'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음에도 한국당은 난데없이 공수처 반대를 들고 나왔다"며 "그런데 한국당은 2012년에 공수처법을 발의한 적이 있다. 대표 발의자가 김무성 대표였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