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양정철, 채동욱·신현수와 회동.."영입 논의 전혀 아니다"

입력 2019.10.20. 20:38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최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이재순 전 청와대 사정비서관 등과 회동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양 원장과 채 전 총장, 신 전 실장, 이 전 비서관 등은 지난 10일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 측은 이날 회동이 미국 연수를 마치고 돌아온 신 전 실장을 환영하기 위한 모임이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최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이재순 전 청와대 사정비서관 등과 회동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양 원장과 채 전 총장, 신 전 실장, 이 전 비서관 등은 지난 10일 광화문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 측은 이날 회동이 미국 연수를 마치고 돌아온 신 전 실장을 환영하기 위한 모임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서 민주당 인재 영입을 논의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수사, 검찰개혁 문제 등이 논의됐을 것이라는 일각의 추측에는 선을 그었다.

양 원장 측 관계자는 "공개적인 곳에서 만났고, 그런 자리에서 영입 문제나 민감한 검찰 관련 조언을 구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말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charg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