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종걸, '떡값 리스트' 거론 뒤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

김경호 입력 2019.10.20. 23:12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를 정면으로 공격했다.

한편 이날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문 정권이 끝내 국민과 싸워 공수처를 강행한다면 이는 대통령만 바라보는 '달님처'이며 야당을 탄압하는 '공포처'가 있어야 정권유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건 개혁이 아니라 정치꼼수이며, 사법부 장악으로 견제와 균형이라는 삼권분립의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정치테러"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종걸 의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반대하는 황교안 대표 공격 / 공수처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을 조사하는 법안" 강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 사진) 연합뉴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위 공동위원장(오른쪽 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를 정면으로 공격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특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제 촛불의 방향이 국회를 향하고 있다"며 "촛불은 공수처를 반드시 처리하라고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삼성 떡값 리스트' 사건을 거론한 뒤 "황교안 당대표가 검사 재직 시절 삼성 비자금 리스트에 올랐던 것 기억하나"라며 "그 리스트가 신빙성이 입증됐지만 어떤 조사도 받지 않았던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라와있던 검사들이었다. 공수처법은 조사도, 처벌도 받지 않았던 황교안 검사 같은 사람을 조사하는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문 정권이 끝내 국민과 싸워 공수처를 강행한다면 이는 대통령만 바라보는 '달님처'이며 야당을 탄압하는 '공포처'가 있어야 정권유지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며 "이건 개혁이 아니라 정치꼼수이며, 사법부 장악으로 견제와 균형이라는 삼권분립의 민주주의 원칙을 훼손하는 정치테러"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은 선거법 우선처리 야합마저 깨면서 공수처법만 먼저 처리하겠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공수처에 목을 매는 이유는 공수처가 조국 비호 카르텔의 마지막 조각이기 때문이다"라며 "공수처로 포장된 검찰개혁은 조국 살리기와 문 정권을 비호하는 가짜개혁이다"라고 규정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불법과 위선만은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국민의 분노를 보면서 청와대는 공포를 느꼈을 것이고,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겠다는 검찰을 보면서 두려움에 떨고 있는 것"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공수처를 만들어 피난처를 삼으려는 민주당이 애처롭고 가증스럽다"고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15. 16: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