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허위사실 판결 후에야 대처하라고? 남은 가맹점은..

김은령 기자 입력 2019.10.22. 05:00

공정거래위원회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영업비밀을 유출한 가맹점에 즉시 계약을 해지할 수 없도록 시행령을 개정하는데 대해 프랜차이즈 업계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가맹점주의 안정적인 영업을 보호하기 위해 계약해지 조건은 엄격하게 적용돼야한다는 취지지만 잘못된 정보가 확산될 경우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되면 본사 뿐 아니라 나머지 다수의 가맹점들이 큰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정위, 가맹본부 계약해지 사유 중 허위사실 유포·영업비밀 유출 삭제..업계 우려

공정거래위원회가 프랜차이즈 가맹본부가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영업비밀을 유출한 가맹점에 즉시 계약을 해지할 수 없도록 시행령을 개정하는데 대해 프랜차이즈 업계가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가맹점주의 안정적인 영업을 보호하기 위해 계약해지 조건은 엄격하게 적용돼야한다는 취지지만 잘못된 정보가 확산될 경우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되면 본사 뿐 아니라 나머지 다수의 가맹점들이 큰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가맹본부의 계약 즉시해지 사유 중에 허위사실 유포로 가맹본부 신용을 훼손했다거나 영업비밀이나 중요정보를 유출했다는 사유를 삭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가맹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다만 법원 판결로 법 위반이 확인된 경우에 즉시 계약 해지가 가능하도록 조문을 다듬었다. 문제를 제기한 점주에 대해 허위 여부가 판가름 나지 않은 상황에서 계약 해지부터 되면 해당 점주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공정위 관계자는 "추성적이고 불명확한 사유가 있어 본부의 자의적 해석에 의해 즉시 해지가 가능하다는 문제가 있다"며 "계약의 안정적 보장 취지에 맞춰 즉시 계약해지는 도저히 영업을 이어나갈 수 없을 수준에서만 엄격히 통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프랜차이즈업계에서는 이번 시행령 개정이 브랜드 이미지를 개선하고 가맹점들의 판매를 지원해야하는 본사 활동을 제한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본사에 대해 불만을 품은 가맹점이 프랜차이즈 본사를 매도하거나 고발해 문제가 생길 경우 다수의 나머지 가맹점들이 매출 감소 등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법원 판결까지 짧게는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기간이 소요됨을 감안하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얘기다.

앞서 가맹점과의 갈등을 빚은 한 치킨프랜차이즈는 일부 가맹점주들이 본사가 공급하는 재료에 대해 폭리를 취하고 광고비를 횡령했다고 고발, 고소하며 1년의 법적 소송 끝에 '무혐의'를 받아 승소했다. 이후에도 가맹점주들이 재료 품질에 대해 비방하는 내용의 제보 등을 이어 나가자 업체는 계약해지 통보를 한 바 있다. 업체 관계자는 "일부 가맹점주들의 고소고발, 항의 집회 등으로 본사 이미지가 훼손되는데 대해 1000여개가 넘는 다른 가맹점들이 불안해 했다"며 "본사 차원에서 대응을 하지 않는 건 직무유기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프랜차이즈협회 관계자도 "불성실하거나 위생에 문제가 있는 등 계약을 위반해 계약해지될 처지에 있는 가맹점들이 악용할 소지도 있다"며 "일방적인 주장으로 다수가 피해를 볼 수 있는 여지가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내달 11일까지 시행령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후 확정, 시행할 예정이다.

김은령 기자 taurus@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