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람사르 습지도시 국내외 지자체장회의 개최.."습지 보전 공유"

박성환 입력 2019.10.22. 12:01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3~25일 전남 순천시 순천만 국제습지센터에서 '제1회 람사르 습지도시 국내외 지자체장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0월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습지도시 간 우호적인 교류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의 제안으로 개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습지도시 인증 7개국 18개 도시 지자체장 등 100여명 참석
【순천=뉴시스】 전남 순천시 순천만갯벌. 2019.07.05. (사진=순천시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3~25일 전남 순천시 순천만 국제습지센터에서 '제1회 람사르 습지도시 국내외 지자체장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0월 두바이에서 열린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습지도시 간 우호적인 교류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의 제안으로 개최된다. 이번 회의에는 람사르 습지도시로 인증 받은 7개국 18개 도시의 지자체장과 담당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정보를 공유하고 교류·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지난해 제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는 람사르 습지를 보유하고 습지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습지도시지역(7개국 18개 도시)을 최초의 '람사르 습지도시'로 인증한 바 있다.

이번 회의는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 후 처음 개최되는 것이다. 회의에서는 18개 습지도시의 활동실적을 발표하고 습지도시 간 협력방식 구성 및 운영규정을 마련하는 등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람사르 습지도시 인증제도는 람사르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에 모범적으로 참여한 습지 인근 도시나 마을을 국제적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우리나라와 튀니지가 2011년 '제11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공동으로 제안했고, 2015년 제12차 당사국총회에서 채택됐다.

람사르 습지도시로 인증받기 위해서는 지역별 특성에 맞는 습지보전 정책 및 수단을 마련하고, 지역사회의 습지인식 증진사업 등을 추진하는 등 인증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람사르 습지도시 운영 지침서(가이드라인)를 마련했고, 습지도시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정부예산을 지원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4개 습지도시의 주요활동으로는 지자체 및 지역주민 주도의 습지인식 증진사업(생태관찰·습지 관찰·습지식물 증식·재배 등) 실시, 지역주민, 행정기관, 민간단체 등으로 구성된 지역관리위원회 운영 등이 있다.

환경부는 람사르 습지도시의 이미지 개선을 위해 이번 회의에서 상징물 개발 및 활용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습지도시 상징물(로고)이 확정되면 지역 친환경농산물이나 생산품 판촉, 생태관광 활성화 등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람사르 습지도시는 습지의 보전과 현명한 이용을 위한 지역사회 노력의 결정체"라며 "이번 회의를 통해 습지 보전을 위한 선진사례와 노하우가 공유돼 전 세계 습지의 보전·관리가 한층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ky0322@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