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 돼지고기 값 폭등하자 개고기로 눈 돌려

류지영 입력 2019.10.23. 11:23

최근 중국인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값이 폭등하자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나 토끼고기를 찾기 시작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농촌마을인 장시성 완안현의 한 작은 식당에서는 최근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를 취급하기 시작했다.

완안현 내 한 수퍼마켓에서는 돼지고기 대신 토끼고기를 팔기 시작했다.

중국이 돼지고기 위기를 해소하는데 여러 해가 걸릴 것이라고 SCMP는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돈육 1년새 두 배 오르자 저렴한 고기 찾아나서

[서울신문]

중국 베이징의 한 슈퍼마켓에서 돼지고기 판매업자가 안타까운 표정으로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서울신문 DB

최근 중국인들이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값이 폭등하자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나 토끼고기를 찾기 시작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농촌마을인 장시성 완안현의 한 작은 식당에서는 최근 돼지고기 대신 개고기를 취급하기 시작했다. 최근 치솟은 가격 때문에 돼지고기는 보이지 않는다. 대신 고객들에게 “고기를 먹고 싶으면 개고기가 어떠냐”고 추천한다. 돼지열병으로 돼지고기 값이 지난 1년간 100% 이상 급등하자 나타난 현상이다.

완안현 내 한 수퍼마켓에서는 돼지고기 대신 토끼고기를 팔기 시작했다. 이 수퍼마켓에서 팔던 돼지고기 가격이 너무 올라 소비자들이 구매를 꺼리자 돼지고기의 60% 수준인 토끼고기 판촉에 나선 것이다. 현재 이 슈퍼마켓에서 돼지 살코기 1㎏의 가격은 72위안(약 1만 2000원), 돼지갈비는 74위안 정도다. 베이징이나 상하이 같은 대도시만큼 비싼 수준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지난 9월 전국 돼지고기 평균 가격이 1년 전보다 69% 급등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비자물가지수도 3% 상승했다. 돼지고기 값은 더욱 오를 전망이다. 재고가 계속 감소하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돼지열병으로 중국에서 사육하던 돼지(약 4억 4000만 마리) 가운데 50% 정도가 살처분됐다고 보고 있다. 중국이 돼지고기 위기를 해소하는데 여러 해가 걸릴 것이라고 SCMP는 전망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