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문가들 "北, 금강산 南시설 철거한다지만 대화 여지 남겨"

입력 2019.10.23. 17:00 수정 2019.10.23. 17:4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고 독자 관광사업을 진행할 뜻을 비친 데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합의' 등 대화 여지를 남긴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위원은 "북미관계가 장기전으로 간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고, 관광같이 유엔 안보리 제재에 걸리지 않는 사업은 자력갱생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남측과 합의해 처리하겠다는 건 자기들이 만약 일방적으로 철거하면 남북관계가 풀릴 경우 경협이 어렵겠다는 판단이 깔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방적 철거보다 '합의해 처리' 명시..현대아산 등 민간과 대화할 것"
"美에는 제재 완화 요구..대내에는 '김정은표 관광'·'김정은표 경제' 분명하게"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2019.10.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고 독자 관광사업을 진행할 뜻을 비친 데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합의' 등 대화 여지를 남긴 것에 주목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은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표현은 굉장히 강하지만 여지를 여러 가지로 줬다"며 "남측을 신경 쓰고 있고, 현대아산과 대화의 길을 열어놨다"고 풀이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금강산 시찰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 연구위원은 "북미관계가 장기전으로 간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고, 관광같이 유엔 안보리 제재에 걸리지 않는 사업은 자력갱생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남측과 합의해 처리하겠다는 건 자기들이 만약 일방적으로 철거하면 남북관계가 풀릴 경우 경협이 어렵겠다는 판단이 깔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부소장도 "'남측과 안 할 테니 다 철수하라'가 아니라, 국제관광사업을 하려면 (낙후한 시설을) 새롭게 단장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한 이야기"로 풀이하며 "남측을 완전히 배제하겠다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2019.10.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전문가들은 또 김 위원장이 남측을 향해서는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한 불만을, 미국에는 제재 해제 요구를, 대내적으로는 자기 색깔이 담긴 정책방향을 메시지로 던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2011년 이후 중단된 금강산 관광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불만과 소회가 압축적으로 표현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는 "금강산 관광이 남북협력이라는 아주 좁은 영역에 집중했다면, 이제 그것에 매달리기보다 남측에 의존하지 않고 금강산-원산갈마지구-마식령스키장을 관광 벨트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김정은표 관광, 김정은표 경제는 이런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북미 협상을 담당하는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시찰에 동행한 것에 대해서는 "실무협상을 앞두고 미국을 향해 제재를 풀라는 시위 성격도 있다"며 "북한이 제재 완화 목표를 금강산 관광으로 제시한 우회적인 표현으로도 보인다"고 해석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막연히 남북 경협이 재개되기를 기다리지 않고 자신들이 주도해서 금강산 등을 개발하겠다는 것"이라며 "남한에 의존한 경제개발을 하지 않겠다는 중요한 원칙을 밝혔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강산 관광지구 시설이 낙후한 데다 오랜 기간 방치돼 이를 활용하려는 북한으로서도 고민거리였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과거 금강산 관광에 관여한 한 인사는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상태에서 북한이 태풍 등으로 위험하기 때문에 해금강호텔 같은 낡은 시설을 철거하자고 한 적이 있다"며 "그런데 (사업권을 가진) 현대아산이 동의하지 않아 철거를 못 했다"고 말했다.

김용현 교수도 "(금강산 관광지구의 시설이) 거의 가건물 수준이기 때문에 관광을 재개하려면 현실적으로 철거가 불가피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xi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