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日정부대변인 "'韓 약속 지켜야' 日입장 확실히 전해"

입력 2019. 10. 24. 17:16

기사 도구 모음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24일 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징용 문제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명확하게 전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늘 회담에서는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해 아베 총리가 한국 정치 지도자에게 직접 명확하고 일관된 입장을 확실하게 전한 것은 일정한 의미가 있다"고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계속 현명한 대응 요구..교류·대화 중요성 인식 공유"
한-일 총리, 면담장으로 (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9.10.24 kimsdo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24일 회담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징용 문제에 대한 자국의 입장을 명확하게 전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늘 회담에서는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해 아베 총리가 한국 정치 지도자에게 직접 명확하고 일관된 입장을 확실하게 전한 것은 일정한 의미가 있다"고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명확하게 말했듯이 '일한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한국이 나라와 나라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돌리는 계기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계속 한국 측에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 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양국 사이의 여러 가지 교류나 외교 당국 간의 의사소통, 대화의 중요성에 관해 인식을 공유할 수 있었던 것도 일정한 의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