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문화일보

"日 '독도영유권 왜곡' 맞설 체계적 교육과정 필요"

박천학 기자 입력 2019. 10. 25. 15:00 수정 2019. 10. 25. 15:04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은 장기적 국가 전략 로드맵 위에서 한국이 독도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의 검정교과서를 의무적으로 채택하도록 하고 학교 교육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허구라는 사실을 학생들이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교육 방향을 체계적으로 구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송 교수는 "일본이 지난 3월 개정한 초등학교 검정교과서를 보면 이미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정착해 있고 한국이 일방적으로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로 해결할 것을 제안하는 것은 물론,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항의하고 있는 등 초·중·고교 교과서의 독도 기술 내용이 일본 외무성의 공식 입장과 연계해 '영역의 이해'에서부터 '국제법적 해결'이라는 논리구조로 체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 독도의 날… 송휘영 영남대 독도연구소 교수 진단

日, 초·중·고교 모든 교과서로

“한국이 독도불법점거” 가르쳐

“韓, 독도 인식 교육 재편 필요

간결하게 고유영토 인지시켜야”

“일본은 장기적 국가 전략 로드맵 위에서 한국이 독도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의 검정교과서를 의무적으로 채택하도록 하고 학교 교육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허구라는 사실을 학생들이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교육 방향을 체계적으로 구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송휘영(사진) 영남대 독도연구소 교수는 25일 독도의 날을 맞아 ‘(일본의)개정 학습지도요령과 (한국)교육과정의 독도기술 비교 검토’ 논문을 통해 “개정된 일본 학습지도요령은 초·중·고교 모든 교과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반화해 독도 왜곡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송 교수는 “일본이 지난 3월 개정한 초등학교 검정교과서를 보면 이미 일본 고유 영토라는 주장이 정착해 있고 한국이 일방적으로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로 해결할 것을 제안하는 것은 물론,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항의하고 있는 등 초·중·고교 교과서의 독도 기술 내용이 일본 외무성의 공식 입장과 연계해 ‘영역의 이해’에서부터 ‘국제법적 해결’이라는 논리구조로 체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일본 고교 사회 과목 교과서의 경우, 독도 내용 기술 비율이 24개 교과서 중 19개로 현재 79%지만 2022년에는 100%가 된다”며 “초등학교는 이미 올해 100%가 된 데 이어 중학교도 현재 83%에서 2021년에 100%가 될 정도로 모든 교과서에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일반화하는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송 교수는 “우리의 ‘교육과정’에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엉터리라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독도 교육 구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교수는 “2009년 개정 교육과정과 비교하면 2015년 개정 교육과정은 독도 관련 내용이 증가했고 2016년부터 시행하는 ‘독도 교육주간’ 등으로 사회과의 독도 교육이 확대되고 수준도 높아졌다”면서 “하지만 일본의 독도 왜곡 교육의 논리를 명쾌하게 무력화하고 독도가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것을 간결하게 인지시키는 데는 부족해 독도 교육 과정을 체계적으로 재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경산=박천학 기자 kobbla@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