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수소차, 글로벌 패권 다툼 시작되나..독일, 중국 등 정부 집중 투자 나서

임세정 기자 입력 2019. 10. 28. 04: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자동차·토요타자동차 등 수소차 기술력 '한·일전'도 주목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한 가운데 중국과 독일, 영국 등도 수소연료전지차(수소전기차·FCEV) 관련 투자 계획을 밝히고 나섰다. 수소전기차 패권을 장악하기 위한 글로벌 전쟁이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28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배터리전기차(BEV)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배터리 공장 투자 등에 활발하게 나서던 각국 정부가 ‘수소+전기’ 투트랙 전략으로 방향을 잡고 가속 페달을 밟고 있다.

다수의 명차 브랜드를 보유한 유럽에서 이같은 움직임은 최근 활발하다. 독일 정부는 수소 모빌리티와 관련해 자국 내 주요 산업계에 총 2350만 유로(약 307억원)를 지원할 계획을 밝혔다. 지원금은 독일 기업들의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및 수소연료전지 트럭과 버스 등 상용차 개발, 시험 주행 등 수소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우선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정부 재원은 수소전기차를 활용한 공유 서비스 사업에도 사용된다. 독일은 오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180만대 보급을 목표로 삼고 있다.

영국도 수소전기차 및 관련 부품 개발 위해 재규어 랜드로버를 포함한 주요 자동차업체 및 연구개발 기관에 2450만 파운드(약 370억원)를 쏟아붓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50년까지 영국 내 이산화탄소(CO2) 배출 제로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의 일부다. 영국 정부는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이를 탑재한 버스 등 대형차 개발, 경량화된 전기차용 구동 시스템 개발 등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각국 정부들이 수소전기차 개발에 대규모 투자를 시작한 것은 수소전기차가 환경문제에 대응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장거리 주행시 배터리전기차보다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1회 충전 주행 거리를 늘리려면 배터리전기차는 배터리 용량을 늘려야 한다. 운행 거리가 길어지면 수소전기차는 수소탱크 용량을 늘리면 된다. 수소는 가볍고 에너지 밀도가 높다. 하지만 배터리전기차는 배터리 용량이 늘면 무거워지고 배터리 비용도 증가한다. 완전히 충전하는 데 걸리는 시간도 배터리전기차보다 수소전기차가 15배 가량 더 빠르다. 특히 트럭 등 상용차에서 수소전기차 개발이 활발한 이유다.

게다가 수소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들어가는 비용은 점점 낮아질 전망이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독일에서 중간급의 수소충전소 하나를 짓는 데 드는 비용은 100만 달러 수준으로 이미 5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면서 “시장이 커지면 비용은 더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맥킨지는 2050년에 이르면 수소경제 시장규모가 2조50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런 이유로 BMW와 아우디, 다임러 등 독일 명차 회사들도 수소 연료전지 상용차와 승용차 개발에 뛰어든 상태다. BMW그룹은 지난달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수소전기차 콘셉트카 ‘i 하이드로젠 넥스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오는 2022년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5’를 기반으로 한 첫 양산형 수소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BMW그룹이 지난달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 공개한 수소연료전지 콘셉트카 ‘BMW i 하이드로젠 넥스트'. BMW그룹 코리아 제공

수소차 기술력을 두고 한·일(韓·日)전도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선 현대차그룹이 ‘넥쏘’를 필두로 수소차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토요타자동차는 지난 23일 도쿄모터쇼에서 수소차 ‘미라이’의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 일본 정부는 이미 2017년 ‘수소기본전략’를 발표했다. 일본은 내년 7월 도쿄올림픽을 ‘수소올림픽’으로 지칭하면서 정부 주도로 전세계에 기술력을 홍보할 예정이다.

중국에선 오는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충전소 2만개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국은 오는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5만대, 2030년까지 1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나 일본의 보급 목표치보다 높다. 세계 완성차 업체들은 중국에서 치열한 수소전기차 전쟁을 벌이게 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중국의 수소전기차 개발은 시작 단계에 있지만 항후 전기차와 더불어 중국 신에너지차 산업을 이끌어갈 핵심 분야”라면서 “중국 정부와 업계가 수소전기차 개발 및 보급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