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탕탕절' 논란 광주교육감 "박정희 서거일, 희화화할 생각 없어"(종합)

전원 기자 입력 2019.10.28. 10:22 수정 2019.10.28. 10:56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자신의 SNS에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일인 10월26일을 '탕탕절'로 표현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죽음을 희화화한 것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2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장휘국 교육감은 '탕탕절' 논란에 대해 "역사교사 출신으로서 역사적 의미가 큰 날에는 항상 SNS에 글을 올려왔다"고 밝혔다.

장 교육감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탕탕절'이라며 안중근 의사의 단지혈서, 태극기, 무궁화 사진과 함께 글을 게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휘국 "용어 사용 부적절했다" 해명
(하태경의 라디오하하 페이스북 캡처) 2019.10.28/뉴스1 © News1 전원 기자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자신의 SNS에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일인 10월26일을 '탕탕절'로 표현한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죽음을 희화화한 것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2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장휘국 교육감은 '탕탕절' 논란에 대해 "역사교사 출신으로서 역사적 의미가 큰 날에는 항상 SNS에 글을 올려왔다"고 밝혔다.

그는 "탕탕절이란 표현은 반일 의식을 가진 분들이 10월26일 일본과 관련해 일어난 여러 역사적인 일들을 묶어서 쓰고, 인터넷상에서도 자주 사용되는 것을 보고 따라 썼을 뿐 별다른 의미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사망한 10·26사태를 직접적으로 희화화 할 생각은 결코 없었다"며 "인터넷상에서 떠도는 '탕탕절'을 너무 쉽게 사용했다는 판단에 따라 26일 저녁 10시30분쯤 해당 글을 삭제했다"고 했다.

장 교육감은 "탕탕절이란 용어를 사용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장 교육감은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탕탕절'이라며 안중근 의사의 단지혈서, 태극기, 무궁화 사진과 함께 글을 게시했다.

장 교육감은 "110년전 안중근의사께서 일제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격살한 날, 또 40년전 김재규가 유신의 독재의 심장 다카끼 마사오를 쏜 날"이라고 썼다.

'탕탕절'이란 단어는 SNS나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유행하고 있는 단어다.

장 교육감이 SNS에 올린 글을 보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김재규를 안중근에,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이토 히로부미에 비유하고 있다"며 "아무리 미워도 넘지 말아야할 선이 있다. 장 교육감은 교육자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장능인 자유한국당 부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장 교육감의 심각히 왜곡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장 교육감은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고 대국민 사과를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junwon@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