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산케이·조선일보 입장만 부각했다는 비판 새기겠다"

입력 2019. 10. 28. 10:28 수정 2019. 10. 28. 10:31

기사 도구 모음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시사 직격'은 임재성 MC 명의로 최근 불거진 국내외 패널의 역사관 관련 발언 논란을 사과했다.

임 MC는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한국과 일본 사회가 가진 '현재의 양국에 대한 인식'을 양국의 대표적 진보-보수 신문의 특파원 출신 기자들을 통해 담고자 했다"고 해당 방송의 기획 의도를 먼저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시사직격' 日기자 "한일문제 문재인씨 탓" 발언 파장 사과
시사 직격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시사 직격'은 임재성 MC 명의로 최근 불거진 국내외 패널의 역사관 관련 발언 논란을 사과했다.

임 MC는 2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한국과 일본 사회가 가진 '현재의 양국에 대한 인식'을 양국의 대표적 진보-보수 신문의 특파원 출신 기자들을 통해 담고자 했다"고 해당 방송의 기획 의도를 먼저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의 발언을 한 일본 산케이신문과 조선일보 기자를 섭외한 데 대한 비판에는 "아베 정권 하에서의 산케이는 일본 정부와 오피니언 그룹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매체이다. 조선일보에 비판적이든, 그렇지 않든 조선일보가 가지고 있는 현실적인 판매 부수와 영향력도 부인할 수 없다"고 현실적 이유를 들었다.

임 MC는 방송 내용에 대해서는 "한국과 일본의 진보-보수 매체의 2 대 2 토론 형식이었고, 때문에 MC가 토론 사회자의 역할을 하여 개입도 최대한 줄였다"며 "한겨레신문과 아사히신문 기자는 1965년 청구권협정, 2018년 대법원판결, 한일관계 갈등의 원인 부분과 관련해 다른 의견을 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매체에서는 한국에 우호적인 일본 지식인들의 발언이 선별돼 소개되지만, 현실을 온전히 인식할 필요도 있다"며 "그러한 인식이 일본 사회에 존재하고, 또 극단적이라고 치부할 수 없는 정도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 그것에 '대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 MC는 그러면서도 "'반론권이 충분히 보장되지 못한 것 아니냐', '산케이-조선일보 기자들의 입장만이 부각되었다'라는 비판은 새기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25일 방송한 '시사 직격'의 '한일관계, 인식과 이해 2부작 - 2편 한일 특파원의 대화'에서는 구보타 루리코 산케이신문 해설위원이 "한일관계가 어려움에 봉착한 원인은 문재인 씨의 역사관 때문"이라고 발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구보타 위원은 "문재인 정권은 친일의 뿌리를 가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해온 일을 외교적 실패로 규정하고 그걸 무너뜨리고 바로잡으려고 한다"며 "반일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신념은 바뀔 리가 없다. 그런 신념이 있는 한 한일 대화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선우정 조선일보 부국장 겸 사회부장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받은 돈으로 경제성장을 이뤘으니 이 돈으로 피해자들에게 배상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방송 후 일부 누리꾼은 시청자 게시판과 포털 사이트 뉴스 댓글 등을 통해 극우 성향 인사들의 발언을 여과 없이 그대로 옮겼다며 비판했다.

특히 KBS가 공영방송이라는 점이 문제가 됐다. KBS는 지난 4일부터 장수 탐사 프로그램인 '추적 60분'과 다큐멘터리 'KBS스페셜'을 폐지하고 '시사 직격'을 선보였지만, 첫발을 떼자마자 존폐 위기설까지 휘말리는 형국이다.

한편, KBS 차원의 공식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lis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