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강도 침입 오인.. 자기 아들에 실탄 쏜 경찰관

박형기 기자 입력 2019.10.30. 09:40 수정 2019.10.30. 09:43
자동 요약

미국 경찰이 자기 아들을 강도로 착각해 오인 사격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USA투데이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6일 밤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 디소토시에서 현직 경찰관이 아들을 강도로 착각하고 실탄을 발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디소토시 경찰 대변인은 "비번날 집으로 간 경찰관이 차고 문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 외부인이 침입한 것으로 오인해 실탄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문제의 경찰관이 아들의 인기척을 도둑의 인기척으로 착각하고 실탄을 발사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고 현장 - USA투데이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미국 경찰이 자기 아들을 강도로 착각해 오인 사격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USA투데이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6일 밤 텍사스주 댈러스카운티 디소토시에서 현직 경찰관이 아들을 강도로 착각하고 실탄을 발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디소토시 경찰 대변인은 “비번날 집으로 간 경찰관이 차고 문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 외부인이 침입한 것으로 오인해 실탄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당시 아들은 집에 있었다. 문제의 경찰관이 아들의 인기척을 도둑의 인기척으로 착각하고 실탄을 발사했다는 것이다.

아버지가 쏜 총에 맞은 20대 아들은 다행히 팔에 부상을 입었을 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당국은 문제의 경찰이 댈라스 경찰의 베테랑으로 모범경찰관이라고 밝혔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