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한국당 영입' 이진숙, MBC 노조 탄압 논란에 "완벽한 사람 없어"

문광호 입력 2019. 10. 31. 15:02

기사 도구 모음

31일 자유한국당에 영입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MBC 노동조합 탄압 논란에 대해 "아쉬움이 있다"며 "완벽한 사람은 없다. 논란은 사람들의 시각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전 사장은 이날 한국당이 주최한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MBC 노조 탄압 논란에도 정치에 나서게 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은 여러 가지 전문성을 가지고 있고 본인이 생각하는 소신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각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
"앞으로 하는 일 결과로 보답할 것"
"상식이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노력"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제1차 자유한국당 영입인재 환영식에 참석해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에게 당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2019.10.31.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31일 자유한국당에 영입된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이 MBC 노동조합 탄압 논란에 대해 "아쉬움이 있다"며 "완벽한 사람은 없다. 논란은 사람들의 시각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전 사장은 이날 한국당이 주최한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MBC 노조 탄압 논란에도 정치에 나서게 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은 여러 가지 전문성을 가지고 있고 본인이 생각하는 소신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어떻게 하면 상식이 더 살아있는 사회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도 많이 들을 것"이라며 "과거에 대한 질문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어떻게 하는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면 결과로 보답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환영식 행사에서도 이 전 사장은 "최근 대한민국 사회에서 많이 거론된 이슈가 상식이다. 상식이라면 커먼센스인데 많은 사람들이 건강할 수 있는 공간, 상식이 살아있는 사회를 위해 제안할 것 있으면 제안하고 열심히 하겠다"며 "한국당이 잘되는 것이 대한민국 잘되는 것이란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당은 이날 이 전 사장을 비롯해 경제전문가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청년단체인 청사진 백경훈 대표 등 총 8명을 '1호 인재'로 영입했다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은 1991년 걸프전과 2003년 이라크전에서 여성 종군기자로서 명성을 쌓았지만, 박근혜 정부 당시 기자 해직 등 노조탄압 논란을 일으켰던 김재철 MBC 사장의 최측근으로 통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로 몰려 불명예 퇴직했다.

moonlit@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