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당 영입인사 "기초연금 받으면 인생 잘못 산것" 발언 논란일듯

이균진 기자 입력 2019.10.31. 17:09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체제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서 영입한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가 과거 "나이가 들어서 65살이 돼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면 인생을 잘 못 사신 것"이라고 했던 발언이 재부각되면서 논란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와 함께 경제 분야 영입인사인 김 교수는 지난 2013년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기초연금 제도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같은 방식으로 시행된다면 기초연금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라는 반발도 있던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나이가 들어서 65살이 돼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면 인생을 잘 못 사신 것"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황교안 "대한민국 미래 내년 총선에 달려..함께 뛰자"
김용하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자유한국당 영입인재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3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체제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서 영입한 김용하 순천향대 교수가 과거 "나이가 들어서 65살이 돼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면 인생을 잘 못 사신 것"이라고 했던 발언이 재부각되면서 논란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

황교안 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제1차 영입인재 환영식'을 개최했다. 한국당이 1차로 영입한 인재는 경제, 청년, 여성 등 각 분야별 전문가 8명이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성원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와 함께 경제 분야 영입인사인 김 교수는 지난 2013년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기초연금 제도가 앞으로도 계속해서 같은 방식으로 시행된다면 기초연금을 많이 받지 못할 것이라는 반발도 있던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나이가 들어서 65살이 돼 기초연금을 받게 된다면 인생을 잘 못 사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부분 열심히 사시고 충실히 사신 분들은 국민연금만으로도 어느 정도 일정한 소득이 보장된다"며 "다만 우리가 살다보면 꼭 1등만 할수도 없고 다 잘 살 수도 없기 때문에 기초연금은 65세 시점에서 보니까 내가 사업도 실패했고 국민연금이 너무 적더라, 하면 받는 것이다. 그래서 열심히 사는 사람이 기초연금 너무 적네 따지는 건 사실은 기초연금 원래 취지하고 다른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방송 이후 노인단체, 복지·시민단체 등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파문이 확산되자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앞날이 창창한 젊은이들이 기초연금 적게 받을 걱정을 먼저 할 게 아니라 일단 열심히 살고 노력해서 국민연금을 많이 받으려고 (노력)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국당은 이날 김 교수에 대해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원장을 역임하고, 기초연금 도입을 주장한 국민연금 등 사회보장정책 전문가"라며 "김 교수의 기초노령연금 도입안은 과거 새누리당 당론으로 채택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당은 경제 분야 외에 청년·여성,언론, 과학 부문에서 부문에서는 백경훈 청사진 공동대표, 장수영 ㈜ 정원에이스와이 대표, 양금희 여성유권자연맹회장을 영입했다. 또 언론 부문에서는 이진숙 전 대전 MBC 사장, 과학 부문에서는 정범진 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를 영입했다.

황교안 대표는 환영식에서 "대한민국 미래가 내년 총선에 달려있고 여러분과 같은 인재들이 적극적으로 함께 할 때 국민도 더 큰 신뢰와 지지를 보내 주실 것"이라며 "총선까지 이제 167일이 남았다. 압승할 수 있도록 총선까지 함께 뛰자"고 당부했다.

asd123@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