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투데이

"일제종족주의자들을 반국가세력으로 법적 처벌해야"

김고금평 기자 입력 2019. 11. 01. 04:26

기사 도구 모음

책 제목은 느낌 그대로 '반일종족주의'의 대항서다.

저자들은 "일제종족주의를 추종하는 일단의 부왜노(附倭奴)들이 사이코패스들처럼 근거 없이 대한민국의 정당한 저항적 민족주의를 일제종족주의와 동일시해 '반일종족주의'로 폄하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기를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들(반일종족주의자들)이 단순한 학술 모임을 넘어, 반국가단체를 조직해 국가변란을 기도하는 반국가세력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일제종족주의=황태연, 김종욱, 서창훈, 유용화, 이영재, 홍찬선 지음.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따끈따끈 새책] '일제종족주의'..일제종족주의적 부왜노들의 반인도·반국가 활동을 고발한다

책 제목은 느낌 그대로 ‘반일종족주의’의 대항서다. 일제의 사악한 민족주의를 비하해 부른 경멸적 개념이기도 하다. 저자 6인은 일제가 식민지 한국을 왜국(倭國)과 엄격히 차별하고 우리 민족 문화와 우리말의 말살을 기도하고 한국인의 이름을 왜인 이름으로 바꾸는 창씨개명을 강행했다고 주장한다.

일본의 제국주의적 민족주의와 달리, 우리는 저항적 민족주의라는 것이 저자들의 해석이다. 우리 헌법이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밝힘으로써 일제를 물리친 저항적 민족주의를 대한민국의 이념적 국기(國基)로 선언했기 때문이다.

저자들은 “일제종족주의를 추종하는 일단의 부왜노(附倭奴)들이 사이코패스들처럼 근거 없이 대한민국의 정당한 저항적 민족주의를 일제종족주의와 동일시해 ‘반일종족주의’로 폄하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기를 훼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일종족주의자들을 부르는 ‘부왜노’는 부왜(왜국에 붙어서 나라를 해롭게 하는 일)의 사전적 의미에 ‘노’(사람보다 못한 노예)란 한자를 더해 붙인 용어다.

황태연 교수가 1장 총론을 맡아 ‘부왜노들의 역사 부정에 대한 비판과 반국가활동에 대한 고발’을 학술적으로 논박한다. 2장에선 학도병(이영재), 강제징용(서창훈), 식민지근대화론(유용화), 고종(김종욱), 독도(홍찬선) 등 5개 주제를 통해 반일종족주의가 그린 내용을 반박한다.

위안부를 매춘부로, 독도는 일본땅으로 설명하는 부왜노들의 일제옹호적 역사부정을 논박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무엇보다 저자들은 논리반박뿐 아니라 법적 제재로 이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그들(반일종족주의자들)이 단순한 학술 모임을 넘어, 반국가단체를 조직해 국가변란을 기도하는 반국가세력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저자들은 “부왜노들의 반한(反韓) 정치활동은 학술적 논박만으로 진압할 수 없다”며 “서양의 ‘역사부정죄 처벌법’의 선례에 따라 ‘일제 식민통치 옹호 행위 및 일본의 역사부정에 대한 내응 행위 처벌 특별법’을 제정해 이들을 법적으로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제종족주의=황태연, 김종욱, 서창훈, 유용화, 이영재, 홍찬선 지음. 넥센미디어 펴냄. 435쪽/2만1000원.

김고금평 기자 dann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