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문종 '우리공화당 영입 제안'에 박찬주 "한국당서 뜻 펼칠 것"

장나래 입력 2019.11.05. 10:26 수정 2019.11.05. 11:56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고 영입을 발표했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은 "자유한국당에서 뜻을 펼치고자 하는 마음은 그대로"라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은 한국당 입당의 뜻이 여전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전 대장은 5일 <한겨레> 와의 통화에서 "홍문종 의원과 친분이 있어 덕담 차원에서 주고받은 이야기다. 한국당에서 뜻을 펼치고자 하는 마음은 그대로"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문종 "의기투합해 하나되기로"
박찬주 "덕담 차원 주고받은 얘기"
삼청교육대 발언엔 "사과할 일 아냐"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의 영입 추진 보류와 관련, \'공관병 갑질\' 논란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박찬주 예비역 육군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고 영입을 발표했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은 “자유한국당에서 뜻을 펼치고자 하는 마음은 그대로”라며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 대표는 지난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 대장이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씀하셨다”며 “의기투합해서 우리가 하나 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제가 우리공화당에 올 때 박 대장하고 통화도 하고, 우리가 같이 나라를 위해 애쓰자는 얘기를 했었다. 그때 이미 동의를 받았던 것”이라며 “요즘 한국당에서 박 대장한테 하는 걸 보면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 그래서 전화를 드려서 원래 생각한 대로 우리공화당으로 오시라고 말씀을 드렸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 전 대장은 한국당 입당의 뜻이 여전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전 대장은 5일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홍문종 의원과 친분이 있어 덕담 차원에서 주고받은 이야기다. 한국당에서 뜻을 펼치고자 하는 마음은 그대로”라고 말했다. 한국당에서 인재영입이 안 될 경우에 대해 그는 “인재영입은 안 돼도 된다. 지역구로 나가는데 인재영입이 왜 필요한가. 천안이라는 험지에 나가서 한국당에 1석을 바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군 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번 받아야 한다”고 발언했던 데 대해서는 오해라며 사과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기독교방송>(CBS) 라디오에 출연해 “삼청교육대 발언을 한 것은 오해가 생겼는데 불법적이고 비인권적이었던 삼청교육대의 정당성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도 “(발언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없다. 사과할 일이 아니고 해명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