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먹이 구하랴, 새끼 신경 쓰랴..어미 오랑우탄의 '독박육아'

윤태희 입력 2019.11.06. 14:01

오랑우탄 세계에서도 육아는 쉽지 않은 모양이다.

한 어미 오랑우탄이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를 품에 안은 채 나무를 오가며 먹이를 구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작가에 따르면, 사진 속 새끼 오랑우탄은 생후 2개월에서 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아 마치 사람의 아기처럼 전적으로 어미에게 의존하는 모습이다.

어미 오랑우탄은 새끼를 품에 안은 채 지상에 있는 먹이를 한 손과 입에 가득 집어넣은 뒤 재빨리 나무 위로 올라갔는데 어미는 이런 과정을 반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오랑우탄 세계에서도 육아는 쉽지 않은 모양이다. 한 어미 오랑우탄이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새끼를 품에 안은 채 나무를 오가며 먹이를 구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최근 인도네시아 탄중푸팅 국립공원에서 사진작가 줄리아 윔머린이 촬영한 이같은 사진을 소개했다.

작가에 따르면, 사진 속 새끼 오랑우탄은 생후 2개월에서 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아 마치 사람의 아기처럼 전적으로 어미에게 의존하는 모습이다.

어미 오랑우탄은 새끼를 품에 안은 채 지상에 있는 먹이를 한 손과 입에 가득 집어넣은 뒤 재빨리 나무 위로 올라갔는데 어미는 이런 과정을 반복했다. 이는 먹이를 구하러 온 다른 오랑우탄들이 혹여나 새끼를 공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사진 속 어미 오랑우탄은 재활센터 출신으로, 이곳에는 어미와 같은 처지의 오랑우탄들이 매일 두 차례 먹이를 받아먹기 위해 몰려든다. 왜냐하면 야생으로 방사된 뒤에도 먹이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 오랑우탄 사회에도 서열이 존재한다. 흔히 왕으로 불리는 알파 수컷이 먹이를 실컷 먹고 나서야 나머지 오랑우탄이 차례대로 먹이를 가져갈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작가는 “이 특별한 어미와 새끼를 봤을 때 내 행운이 믿기지 않았다. 이는 지금껏 내가 본 모습 중 가장 인간적이고 마음을 따뜻하게 하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사진=줄리아 윔머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