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권용원 금투협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극단선택 추정(종합)

권혁준 기자,전민 기자 입력 2019.11.06. 15:42

최근 갑질·폭언 논란에 휩싸였던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58)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6일 "권 회장이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권 회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금융투자협회는 "권용원 회장이 오늘 오전에 돌아가셨다. 사인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앞서 한 매체에 의해 공개된 녹취록에서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갑질·폭언 논란에 사퇴 압박..협회장직은 유지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전민 기자 = 최근 갑질·폭언 논란에 휩싸였던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58)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6일 "권 회장이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자세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권 회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 회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금융투자협회는 "권용원 회장이 오늘 오전에 돌아가셨다. 사인은 경찰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 회장은 앞서 한 매체에 의해 공개된 녹취록에서 운전기사와 임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미리 얘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는다"고 질책했다.

또 홍보실 직원들에게는 "잘못되면 죽여 패버려", "니가 기자애들 쥐어 패버려"라는 말을 했다. 또 술자리에서 다른 사람한테 "너 뭐 잘못했니 얘한테? 너 얘한테 여자를 XXX 임마?" 라며 여성 비하 발언을 하기도 했다.

권 회장은 보도 이후 사과문을 통해 "이번 사안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그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면서도 협회장직은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starburyny@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