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와대 "지소미아 종료 입장 그대로"..돌파구 고심

입력 2019.11.07. 13:4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미국의 이같은 행동은 지소미아 종료와 한미 방위비 협상, 중국 견제 등에 있어 한국의 협조를 받아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변화가 없는 한 지소미아 종료를 다시 번복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 정부와 군은 중국 견제를 위해서는 지소미아가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수차례 우리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된 기존의 입장은 동일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이 안보와 관련해 한국을 신뢰할 수 없어 수출규제를 한다고 밝힌 만큼 지소미아를 종료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국익을 위해 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한미일 삼각 안보협력에 금이 갔습니다. 외교 안보 경제 어느 면에서 보나 국익에 반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일본 기업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인데, 좀처럼 해결책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방일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양국 기업과 국민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마련해 배상을 하는 '1+1+α' 방안을 입법하겠다"고 밝혔지만 한일의 반응이 모두 냉소적입니다.」

일각에서는 한일 정상이 고위급 회담의 필요성에 공감한 만큼, 지소미아 종료일인 오는 23일 이전에 회담을 열어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