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5·18은 폭동 전두환은 영웅"..손 놓은 국회

신재웅 입력 2019.11.08. 19:5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전두환 씨는 어떻게 이처럼 버젓이 골프를 치고, 광주학살 책임을 부정할 수 있는 걸까요.

정치권이 제 할 일을 못 했기 때문입니다.

국회의원이 5.18을 폭동이라고 부르고 전두환 씨를 영웅이라고 칭해도 제대로 징계조차 하지 못했죠.

5.18 진상규명 '특별법'은 제정된 지 2년이 다 돼가지만, 아직 조사위원회조차 꾸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 걸까요.

신재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월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 전두환씨는 이렇게 묘사됐습니다.

[지만원(지난 2월)] "이 책을 읽으면 전두환은 영웅이에요." (맞습니다!)

자유한국당 이종명, 김진태 의원이 주최하고 김순례 의원이 망언을 보탠 이날 공청회는 광주의 상처를 헤집어 놓았습니다.

[이종명/자유한국당 의원(지난 2월)]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들에 의해서 그냥 폭동이 민주화 운동으로 된 겁니다."

세 의원 모두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됐지만 윤리위원회 활동이 종료되면서 징계는 흐지부지 됐습니다.

그나마 이종명 의원은 한국당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지만 의원총회에서 확정되지 않아 없던 일이 됐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이종명 의원 제명한다고 했던 의원총회는 언제쯤?) "의원님들의 의견을 모아야되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좀 기다리시죠."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른 국회차원의 조사위원회 구성도 1년 넘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조사위원 3명을 놓고 자격 논란이 벌어지면서 조사위 구성이 계속 미뤄진 겁니다.

전두환씨의 1천억원대 미납 추징금과 세금을 추징하려는 정부의 노력이 미흡하다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와관련해 국회에 출석한 김현준 국세청장은 전씨 본인 뿐 아니라 타인 명의로 은낙한 재산까지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MBC뉴스 신재웅입니다.

(영상취재 : 정연철, 영상편집 : 이정섭)

신재웅 기자 (voice@mbc.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