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 아닌 누가 와도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 만들어야" [정부 '반부패회의']

조형국 기자 입력 2019.11.08. 21:23 수정 2019.11.08. 23:1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조국사태 이후 어색한 첫 만남
ㆍ대화 없이 악수…윤, 굳은 표정

문재인 대통령은 8일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면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7월25일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이후 첫 공식 만남이다.

회의 직전 회의실로 입장한 문 대통령은 참석자 전원과 악수했다. 윤 총장은 문 대통령과 악수하며 허리를 숙였고, 문 대통령은 시선을 떼지 않고 윤 총장을 바라봤다. 문 대통령과 윤 총장 모두 악수만 했을 뿐 따로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 윤 총장은 내내 굳은 표정이었다.

‘윤석열 검찰’은 윤 총장 취임 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돌입했고 조 전 장관은 결국 지난달 14일 장관직에서 물러났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개혁을 희망했다.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검찰은 최근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 기소 문제를 두고도 사전조율 논란으로 불편한 관계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 이름을 거명하며 검찰개혁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며 “다음 단계의 개혁”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윤 총장 이름을 거론하면서까지 검찰개혁을 강조한 것은 조 전 장관 수사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셀프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하라”고도 했다. 개인 역량에 의존하는 개혁이 아닌, 제도 개선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검찰 스스로의 적극적인 개혁을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