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반환점 돈 文정권에 "총체적 폐정"

김겨레 입력 2019.11.09. 11:53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문재인 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맞은 데 대해 "총체적 폐정"이라고 규정하고 "국정 반환점이 아니라 국정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년 반은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대한민국의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며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 도덕 파탄의 2년 반이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일 보도자료 배포
"국정 반환점 아닌 국정 전환점 돼야"
"한국당도 지난 2년반 반성..총선 승리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문재인 정부가 임기 반환점을 맞은 데 대해 “총체적 폐정”이라고 규정하고 “국정 반환점이 아니라 국정 전환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 2년 반은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대한민국의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며 “경제 파탄, 민생 파탄, 안보 파탄, 도덕 파탄의 2년 반이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소득주도성장론은 가짜 성장론이었고 최근의 네 정권 중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기록하고 있다”며 “경제와 민생이 파탄 나자 ‘퍼주기 포퓰리즘’ 복지로 국민의 불만을 달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최우선 ‘자해외교’는 나라를 미증유의 위기로 몰아넣었고 문재인 정권은 북한 대변인이 돼 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다닌다”며 “북한 바라기로 튼튼하던 한미동맹에도 균열이 생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거듭된 인사 실패는 조국 임명에서 절정에 이르러 전유물처럼 내세워왔던 정의와 공정의 가치는 한순간에 민낯이 드러났다”며 “국민통합의 약속을 깨고 국민들의 정신적 내전과 분단, 극단적 갈등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께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국정 대전환을 하겠다면 한국당도 국정 대협력의 길을 갈 것”이라며 “정권의 독선과 오만이 깊어질수록 정권의 명운은 더욱 짧아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이 과거에 매몰되어 남 탓만 하는 동안, 한국당은 미래로 나아가고 싶었다”며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를 듣고 학자와 전문가의 의견을 담아 경제 대안 민부론과 안보 대안 민평론을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도 지난 2년 반의 시간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며 “탄핵의 늪에서 허덕이다 이 정권의 폭정과 무능을 막지 못했다. 남은 2년 반은 우리 당이 혁신과 통합을 통해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황 대표는 “자유민주진영의 대통합 노력이 시작됐다”며 “저부터 몸을 낮추고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했다.

김겨레 (re9709@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