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1천7백 명 짓밟은 '인간개조'..'원조' 삼청교육대

김정인 입력 2019. 11. 11. 19:54 수정 2019. 11. 11. 20:5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자유한국당의 영입 대상자로 거론됐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언급하면서 새삼 주목을 받게 된 반인권적 역사가 바로 5공 시절의 삼청교육대였습니다.

무고한 국민을 상대로 한 국가 폭력 범죄의 대명사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삼청 교육대의 원조로 불리는 박정희 정권 시절의 '서산개척단'이 있습니다.

그 구체적인 인권 탄압의 실상을 MBC가 최근 확인했습니다.

김정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김광덕 씨는 10살이던 1963년 여름, 혼자 기차를 타고 가다 납치됐습니다.

[김광덕/서산개척단 피해자] "(기차에서) 낯선 남자들 두 사람한테서 음료수, 드링크 하나를 받아 마시고 잠들어가지고 깨어나니까 여기였어요. 오니까 꼭 군대하고 똑같았어요."

정신이 든 김 씨가 도착한 곳은 충청남도의 '서산개척단'.

5.16 쿠데타 직후 박정희 정권이 전국에서 닥치는 대로 인부들을 끌고 와 대규모 간척 사업을 벌인 곳이었습니다.

새벽 6시부터의 종일 강제노역에 모진 매타작도 괴로웠지만, 가장 견디기 힘든 건 배고픔이었습니다.

[정영철/서산개척단 피해자] "큰 구렁이, 막 이만한 것도 막 서로가 이빨로 물어 뜯어가지고 한 입씩 그냥. 그 뱀 뼈가 굉장히 억세다고. 그런데도 그거 다 씹어 먹는 거야."

당시 강제수용된 인원은 지금까지 파악된 규모로만 1천7백여 명에 이릅니다.

다치거나 병이 들면 버려지다시피 했고, 억울한 목숨들이 수시로 죽어나갔습니다.

서산개척단에서 숨진 사람들은 생존자들의 증언으로만 쳐도 1백여 명.

[유재문/서산개척단 피해자] "주먹으로 치다 안 되니까 곡괭이 자루 딱, 그걸로 쳤는데 머리를 맞았는지 어디를 맞았는지 갑자기 밑에서 피가 쫙 쏟아지더라고요. 사람을 내려서 꺼냈는데 보니까 죽었어요."

간척사업이 길어져 인부들의 정착 필요성이 높아지자, 젊은 남녀들은 '강제 결혼'으로까지 내몰렸습니다.

[정화자/서산개척단 피해자] "다 남자들 데려다가 놨으니까 여자들을 데려다가 여기서 결혼식을 시켜가지고 살게끔 하려고 데리고 온 거야."

'거지왕' 김춘삼 씨가 관리했다는 '대관령 개척단' 역시 강제 노역을 통한 황무지 개간에 동원됐습니다.

1961년 국방부의 기밀문서.

대관령 개척단에 부랑아를 보내기 위한 각 부처의 역할 분담을 적어놨습니다.

서울시에서 이발과 목욕을 시키고 국방부와 교통부는 군용차량과 기차 준비, 내무부는 경비용 전화 설치를 담당합니다.

범정부 차원의 총력전이 진행된 겁니다.

[김아람/연세대 국학연구원 전문연구원] "군정은 처음에 시작될 때부터 도시에 있는 부랑자, 깡패, 넝마주이 이런 사람들을 악이라고 규정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분들이 4.19 혁명 때 일정하게 참여했던 부분들이 있거든요. 이 사람들을 일소한다고 하는 게 여러 가지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었던 거죠."

하층민들을 쓸어내 도시를 맑게 하고 쫓겨난 사람들은 '인간 개조'의 장으로 이끌겠다는 정권의 기만적인 선전.

박정희 정권의 이른바 '사회 정화 사업'은 5공 시절 삼청교육대의 비극으로 이어졌습니다.

삼청교육대 진상조사 보고서는 '전두환 정권의 삼청교육대 계획이 5.16 당시 국토건설단 사업, 즉 박정희 정권의 사회 정화 사업을 그대로 답습했다'고 명시했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서산시는 서산개척단에서 자행된 인권탄압 실태를 이달 안에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김정인입니다.

김정인 기자 (tigerji@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