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김무성 "품위있는 퇴장으로 보수통합 밀알"..불출마 재확인

강성규 기자 입력 2019.11.12. 09:58 수정 2019.11.12. 10:51
자동 요약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보수는 품격이다. 품위있는 퇴장을 하면서 보수통합의 밀알이 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재확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어렵게 된 과정에서 제가 책임자급에 있었기 때문에 책임지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통합 이견은 공천문제..'국민투표 공천' 통해 극복 가능"
"20대 총선 공천파동으로 패배..최순실 사태로 이어져"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보수는 품격이다. 품위있는 퇴장을 하면서 보수통합의 밀알이 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재확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 대안찾기' 세미나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이 어렵게 된 과정에서 제가 책임자급에 있었기 때문에 책임지는 것이 제가 할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파 정치세력이 어렵게 되는 과정에서 책임자급에 있었던 사람들은 이번 선거에서 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각 지역마다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그것을(중진 배제론) 일률적으로 적용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감점이 아닌 가산제를 잘 활용해 국민들이 원하는 정도의 수준까지 변화된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변화와 혁신 비상행동 대표 등 바른미래당 보수계열 인사들이 한국당과의 통합에 선을 긋고 있는 것에 대해선 "너무나 얽히고설킨 것이 많기 때문에 통합과정이 쉽게 되리라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상당한 우여곡절 끝에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저는 (통합 논의 난항이) 해결될 수 있다 생각한다"며 "문제는 (통합 대상 의원들이) 통합이 될 것인가 안 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인 것 같은데, 양측이 다 수용할 수 있는 공천룰을 만들면 통합이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공천룰과 관련해 "한두 달 전에 제가 던진 화두가 있다"며 "자기 연고지나 희망하는 지역에 누구든지 공천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하고, 이번에 한해 당원이 아닌 국민 투표로 선출할 수 있는 제도로 가면 통합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마무리 발언에선 지난 20대 총선에 대해 "지난 총선은 대승할 수 있는 선거였음에도 불구하고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공천 파동 때문에 선거에서 졌다"며 "그것이 최순실 사태로 연결되면서 (박근혜) 정권이 막을 내릴 수 있었던 비극이었다"고 평했다.

김 의원은 "이를 교훈삼아 한국당이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서 반드시 좌파 정권을 막아야 한다"며 "그것을 위해 기득권을 모두 버리고 우파 정권 탄생을 위해 모두가 마음을 비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sgkk@news1.kr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