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신문

[우주를 보다] 태양을 가로지르는 작은 공..수성의 우주쇼 포착 (영상)

박종익 입력 2019. 11. 12. 11:06 수정 2019. 11. 12. 11:06

기사 도구 모음

수성이 태양의 앞을 가로질러 가는 '우주쇼'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지구촌 곳곳에서 포착됐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수성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통과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태양계 가장 안쪽에 위치한 수성은 지구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태양 천체면 통과(transit)를 할 때는 우리에게 작은 공처럼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NASA의 태양활동관측위성(SDO)이 촬영한 수성의 태양면 통과

수성이 태양의 앞을 가로질러 가는 '우주쇼'가 지난 11일(현지시간) 지구촌 곳곳에서 포착됐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이날 수성이 태양과 지구 사이를 통과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태양계 가장 안쪽에 위치한 수성은 지구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태양 천체면 통과(transit)를 할 때는 우리에게 작은 공처럼 보인다.

실제 공개된 영상을 보면 검은색의 작은 공이 태양면을 지나가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달리 지구와 바짝 붙어있는 달이 태양 앞을 지날 때는 우리에게 개기일식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같은 수성의 우주쇼는 100년에 13번 정도 관측될 만큼 희귀한 현상이다. 가장 최근 관측된 것은 2016년 5월 9일이었으며 당시 지구촌에서 태양면을 아래로 지나는 작은 점의 수성을 볼 수 있었다.

태양계에서 가장 작은 행성인 수성은 지구의 38% 정도의 크기로 태양 지름의 283분의 1에 불과하다. 수성의 궤도는 지구보다 약 7도 정도 기울어져 있으며, 공전주기는 88일이다. 수성과 지구, 태양이 모두 일렬로 위치할 때 지구에서 수성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 다음번 수성의 태양면 통과는 13년 후인 오는 2032년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