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패스트트랙' 배수진,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등 모든 조치"

구경우 기자 입력 2019.11.12. 11:17 수정 2019.11.12. 16:39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한국당을 제외한 채 통과할 경우 '의원직 총사퇴'까지 할 수 있다며 배수진을 쳤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선거법·공수처법·검경수사조정법)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가능성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카드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패스트트랙 자체가 불법 의결
의회민주주의 파괴 용인 못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한국당을 제외한 채 통과할 경우 ‘의원직 총사퇴’까지 할 수 있다며 배수진을 쳤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선거법·공수처법·검경수사조정법) 법안 통과 시 의원직 총사퇴 가능성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카드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말했지만 패스트트랙은 불법이다. 불법적으로 의결한 것이다. 이제 불법의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국당 재선의원들은 비공개로 조찬간담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될 경우 의원직 총사퇴를 지도부에 건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을 논의할 수 있다”며 “그런데 불법의 연결고리를 끊지 않고 불법을 기정사실화하고, 다음 절차로 이어가겠다는 것은 도저히 용인불가다. 의회민주주의 파괴행위”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의회민주주의 복윈 차원에서도 불법의 연결고리를 반드시 끊겠다. 가능한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지금 중점법안이 있다. 예컨대 공정법안 중 정시확대 법안은 우선처리 해야 한다. 데이터3법도 4차산업에서 이미 대한민국이 많이 늦었다”면서 “데이터 3법은 여야간 이견을 조율해서 우선처리하는 문제에 대해 많이 논의하려고 한다”고 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