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년단체 "국민은 붕어? 나경원 발언은 일반고교 모욕"

이창환 입력 2019.11.12. 11:27

정부가 오는 2025년부터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청년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하며 자사고·특목고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과 시민단체 청년전태일은 12일 오전 10시께 서울 동작구의 나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특권대물림하는 자사고·특목고 폐지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10시 나경원 사무실 앞서 기자회견
"국민, 붕어·가재·개구리..일반학생 모욕"
"고교서열화 체계 해소, 현 시대적 과제"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민중당·청년전태일이 주최한 기자회견에서 자사고·특목고 폐지 촉구 및 나경원 원내대표의 붕어·가재·개구리 발언을 규탄하고 있다. 2019.11.1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창환 기자 = 정부가 오는 2025년부터 자율형사립고·특수목적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청년들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하며 자사고·특목고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과 시민단체 청년전태일은 12일 오전 10시께 서울 동작구의 나 원내대표 사무실 앞에서 '특권대물림하는 자사고·특목고 폐지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나 원내대표가 지난 8일 정부가 자사고·특목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하자 '(문재인 정권이) 본인들 자녀는 이미 특목고·자사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 기회만 박탈한다', '국민을 붕어·가재·개구리로 가둬놓는다'고 언급했다"며 "이는 96%에 해당하는 일반고 학생들에게 모욕을 주고, '조국 사건' 이후 특권세습을 막아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를 무시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가 말하는 국민 기회는 4% 기득권만이 가질 수 있는 기회"라며 "현재 고등학교 교육은 영재학교·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 등 수직화된 서열 시스템이 된 '특권대물림'이라고 지적돼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발표된 주요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에서도 서열화된 고교 체계가 지원부터 합격, 등록에 이르기까지 전형 전 과정에서 일관되게 드러났다"며 "그 합격률 또한 과학고·영재학교 26.1%, 외국어고·국제고 13.9%, 자율형사립고 10.2%, 일반고 9.1%로 격차를 보였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이날 '특권대물림하는 자사고·특목고 폐지하라'. '자유한국당의 특권대물림 정책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선경 민중당 공동대표는 "고교 서열화 정책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방안이 지금 시대적 과제인데, 그것을 막고자 하는 시대착오적이고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을 나 원내대표가 했다"며 "수능 단 한번으로 그동안 공부해온 것들을 판가름하게 되는 일반계 고등학생들은 이 같은 발언에 또다시 분노하고 박탈감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동작구에 거주 중인 청년 최서현씨는 "나 원내대표 말처럼 헌법은 국민에게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며 "자사고와 특목고에 못 가면 붕어·가재·개구리가 되는 (지금의) 교육이야 말로 반헌법적 교육권"이라고 전했다.

김종민 청년전태일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자녀 입시비리에 전수조사 할 것을 함께 합의했지만, 시행되지 않고 있다"며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규탄하며 한국 사회에 불평등과 대물림, 교육격차 문제를 얘기했던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고 밝혔다.

leech@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