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독도 소방헬기 추락' 시신 수습, '구급대원' 이름표 확인(종합2보)

배소영 입력 2019.11.12. 13:18 수정 2019.11.12. 13:31
자동 요약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실종자 박모(29·여)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범정부지원단)은 "이날 오전 11시56분께 (인양된)헬기 동체에서 정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박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119 기동복에 구급대원 이름 적힌 시신 1구 발견
헬기 동체서 정남쪽 3km 떨어진 수면 위서 확인
【울릉=뉴시스】이무열 기자 = 3일 오전 해경 헬기를 이용해 경북 울릉군 해군 부대로 이송된 소방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시신을 포항남부소방서 울릉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들이 울릉군보건의료원으로 옮기고 있다. 2019.11.03.lmy@newsis.com

【대구=뉴시스】배소영 기자 = 독도 소방 구조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실종자 박모(29·여)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범정부지원단)은 "이날 오전 11시56분께 (인양된)헬기 동체에서 정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박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시신은 발견 당시 119 기동복인 검은색 점퍼, 주황색 상의, 검은색 바지를 착용한 상태였다. 기동복 상의에는 박 구급대원의 이름이 적혔다.

시신의 키는 160~162㎝, 운동화 크기는 260~265㎜로 확인됐다. 긴 머리에 오른쪽 팔목에는 액세서리 팔찌를 낀 상태였다.

해경 1513함은 이날 낮 12시9분께 시신 수습을 완료했다.

시신은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 옮겨진다. 해경 함정에서 출발해 헬기편으로 대구공항에 도착한 후 119구급차로 병원에 도착한다.

범정부지원단 관계자는 "시신이 수면 위로 떠 오른 시기는 전날 또는 오늘로 예상한다"면서 "시신을 병원으로 이송한 후 DNA 분석 등 정밀감식을 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oso@newsis.com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