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우유 안 먹는 美..95년 역사 '딘 푸드' 파산

김현석 입력 2019.11.13. 14:23 수정 2019.11.14. 01:25

95년 역사를 가진 미국 최대 우유회사 '딘 푸드(Dean Foods)'가 파산했다.

미국인들의 우유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지난 10년간 매출이 40% 가까이 줄어든 탓으로 분석된다.

에릭 베리고즈 딘 푸드 최고경영자(CEO)는 "시장 환경에 맞춰 비용 절감을 추진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계속되는 우유 소비량 감소의 영향을 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딘 푸드는 미국 내 우유 소비 감소로 수년간 어려움을 겪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0년새 매출 38% 줄어
주가 올들어 80% 하락

95년 역사를 가진 미국 최대 우유회사 ‘딘 푸드(Dean Foods)’가 파산했다. 미국인들의 우유 소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지난 10년간 매출이 40% 가까이 줄어든 탓으로 분석된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딘 푸드는 이날 미 연방법원에 파산보호 신청을 했다. 에릭 베리고즈 딘 푸드 최고경영자(CEO)는 “시장 환경에 맞춰 비용 절감을 추진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계속되는 우유 소비량 감소의 영향을 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미국 최대 낙농업 협동조합인 ‘데어리 파머스 오브 아메리카(DFA)’에 매각될 가능성이 있다.

1925년 설립된 딘 푸드는 미국 29개 주, 60개 공장에서 ‘딘스’ ‘컨트리 프레시’ ‘데어리 퓨어’ ‘오가닉 밸리’ 등 58개 브랜드로 제품을 생산해왔다. 딘 푸드는 미국 내 우유 소비 감소로 수년간 어려움을 겪어왔다. 미 농무부에 따르면 2018년 미국인의 1인당 우유 음용량은 연간 146파운드(66㎏)에 그친다. 1975년 농무부가 통계를 내기 시작한 이래 최저 수준이다.

대신 미국인들은 아몬드 우유와 두유, 코코넛 밀크 등 우유 대체품 소비를 늘리고 있다. 딘 푸드의 지난해 매출은 78억달러에 그쳐 10년 전보다 38% 감소했다. 주가는 올 들어 80%나 하락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