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정부, 강제동원 '해법' 모색..피해자들 접촉해 의견 청취

김선미 기자 입력 2019.11.13. 20:46 수정 2019.11.14. 13:4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피해자 측과 일본에 대응할 방안 논의 중"

[앵커]

이런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가 강제동원 문제 해법을 찾기 위해서 피해자들과 직접 접촉하고 있는 걸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총리실 산하에는 관련 부처들이 다 모인 TF팀도 출범시켰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일본 측이 한·일갈등의 원인으로 꼽는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피해자들과 직접 접촉을 시작했습니다.

한 소식통은 청와대가 피해자인 원고 측과 일본에 대응할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청와대에 이어 국무총리실 산하에도 TF팀이 꾸려져 외교부·법무부·행안부 관계자들이 피해자 측과 의견을 주고 받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배상을 위한 재단 설립이나 화해치유기금 활용 등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며 피해자들의 입장을 듣고 있는 겁니다.

앞서 피해자 원고단이 국내에 있는 일본 강제동원 기업의 자산 현금화를 법원에 신청해, 이르면 내년 초부터는 자산 매각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이 조치가 취해지면 한·일 관계는 한번 더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피해자들도 청와대와 TF 측에 강제 조치에 따른 배상이 아니라 일본 기업의 자발적인 조치를 더 원한다는 뜻을 밝힌 걸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당국 관계자는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들의 의견이 중요하기 때문에 조율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