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 수능 2교시 중 '부스럭'.. 범인은 사물함 뒤 숨었던 '서생원'

박세원 기자 입력 2019.11.14. 14:54 수정 2019.11.15. 09:38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점심시간에 쥐를 잡는 해프닝이 부산에서 벌어졌다.

수능일인 14일 부산 해운대 한 고등학교에서 2교시 수학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난다"며 감독관에게 신고했다.

부산 북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는 별도 시험장 감독으로 파견된 예비감독관 1명이 건강 문제가 발생했다.

금정구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한 수험생이 2교시 수학 시험 종료를 알리는 타종 이후에도 답안을 표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쥐 자료 사진. 뉴시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점심시간에 쥐를 잡는 해프닝이 부산에서 벌어졌다.

수능일인 14일 부산 해운대 한 고등학교에서 2교시 수학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난다”며 감독관에게 신고했다.

점심시간에 감독관이 확인한 결과 사물함 뒤에 쥐가 있었다. 감독관은 현장에서 쥐를 잡았다.

동래구에 있는 한 여고에서는 감독관이 시험 감독을 하던 중 원인을 알 수 없는 진동을 느껴 시험본부에 전달했다. 확인에 나선 시험본부는 부산도시철도 운행으로 인한 진동으로 추정하고 시험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부산 북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는 별도 시험장 감독으로 파견된 예비감독관 1명이 건강 문제가 발생했다. 이에 교육청은 예비감독관 1명을 추가로 파견했다.

해운대에 있는 다른 고등학교에서는 시험 도중 코피를 쏟은 수험생 한 명과 기침이 심한 수험생 한 명이 있었다. 이 둘은 예비감독관 지원하에 각각 보건실에서 시험을 치렀다.

14일 오전 고사장이 마련된 부산 연제구 이사벨여자고등학교에서 한 학부모가 수험생이게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에서는 3교시 현재 부정행위 2건이 적발됐다.

금정구의 한 고등학교에서는 한 수험생이 2교시 수학 시험 종료를 알리는 타종 이후에도 답안을 표시했다. 시험감독관은 이 학생의 행동이 부정행위에 해당한다며 진술서를 받고 학부모에게 연락해 퇴장 조치했다.

남구에 있는 한 고등학교에서는 1교시 국어 시험이 끝난 뒤 한 수험생의 책상 서랍에 모의고사 문제지가 들어 있는 것을 다른 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 시험감독관은 해당 학생이 부정행위를 했다며 시험장에서 퇴장시켰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