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foreign

괴롭힘 당한 中초등생 눈에서 종잇조각 수십개.. 학교 "장난일 뿐"

박민지 기자 입력 2019.11.16. 07:01
자동 요약

중국 허난성 위저우에 사는 초등학생이 같은 반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실명 위기에 처했다.

상하이이스트 1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A씨는 9월 말 7살 난 딸의 눈에서 작은 종잇조각을 발견했다.

처음엔 별다른 의심 없이 종잇조각을 빼내 줬지만, 며칠 동안 아이의 눈에서 종잇조각이 계속 나오자 상황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같은 반 남자아이 3명은 평소에도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급기야 아이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결박한 뒤 숙제를 찢은 종잇조각을 눈에 집어넣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피해 아이, 실명위기 처해

중국 허난성 위저우에 사는 초등학생이 같은 반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당해 실명 위기에 처했다.

상하이이스트 1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A씨는 9월 말 7살 난 딸의 눈에서 작은 종잇조각을 발견했다. 처음엔 별다른 의심 없이 종잇조각을 빼내 줬지만, 며칠 동안 아이의 눈에서 종잇조각이 계속 나오자 상황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아이는 집단 괴롭힘을 당하고 있었다. 같은 반 남자아이 3명은 평소에도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급기야 아이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결박한 뒤 숙제를 찢은 종잇조각을 눈에 집어넣었다.

아이는 베이징에 있는 대형병원에서 눈 속 종잇조각 수십 개를 빼냈다. 하지만 의료진도 얼마나 많은 종잇조각이 눈 안에 더 남아있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의료진은 “시력이 크게 손상됐다”며 “회복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진단했다.

학교 측 대응도 도마에 올랐다. 학교 관계자는 “나쁜 의도는 없었을 것”이라며 “그 나이대 아이들은 그런 장난을 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