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시장 "페미니스트인 나, 82년생 김지영 보고 눈물흘려"

입력 2019.11.18. 19:29

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개봉해 화제를 모으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하면서, 여성의 돌봄 부담 노동이 줄어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서울의 "저는 3년 전 '82년생 김지영' 책을 보고 눈물을 흘렸고 절망감이 들었다"면서 "주인공 김지영은 굉장히 평범한 여성이고 직장인이었으며, 충분한 교육을 받았고 성공할 재능과 꿈을 가졌던 사람이다. 그런데 그 꿈은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서 산산이 부서졌다"고 아쉬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돌봄노동 부담 줄여야 한다고 강조
마틴냅 교수와 대담서도 재차 입장 밝혀
박원순 자료사진. 1[연합뉴스]111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최근 개봉해 화제를 모으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언급하면서, 여성의 돌봄 부담 노동이 줄어야 한다고 했다.

박 시장은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서울 국제돌봄엑스포에서 서울의 “저는 3년 전 '82년생 김지영' 책을 보고 눈물을 흘렸고 절망감이 들었다”면서 “주인공 김지영은 굉장히 평범한 여성이고 직장인이었으며, 충분한 교육을 받았고 성공할 재능과 꿈을 가졌던 사람이다. 그런데 그 꿈은 결혼하고 아기를 낳으면서 산산이 부서졌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현재 대한민국에서 육아와 돌봄은 오로지 개인과 가족, 특히 여성의 부담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박 시장은 이어진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교(LSE) 보건정책과 마틴 냅 교수와의 특별대담에서도 "저는 페미니스트가 맞다"며 "돌봄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서 여성의 피해가 생겨난다"고 재강조했다.

zzz@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