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혁신도시 명암]해지면 유령도시..상가 공실도 '심각'

박민 입력 2019.11.20. 05:01 수정 2019.11.20. 09:09

이달 초 다소 쌀쌀한 날씨에 찾은 경북 김천 '김천혁신도시' 내 도심 상가.

김천혁신도시는 지난 2013년 4월 우정사업조달센터를 시작으로 2016년 6월 농림축산검역본부를 끝으로 총 12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김천혁신도시가 들어서 있는 율곡동의 매해 출산현황은 2016년 317명에서 2017년 390명으로 늘었다가 2018년에는 398명에 머물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김천혁신도시 가보니
상가 텅텅비고 미분양 아파트 여전
가족 동반 정착률 낮아 출산률↓
경북 김천시 율곡동 ‘김천혁신도시’가 오후 7시를 넘어 어두워지자 불꺼진 미분양 아파트가 드러났다. 이 단지는 지난 2016년 12월 총 916가구 분양을 나섰지만 미분양이 대거 발생하면서 현재 70% 가량만 입주한 상태다. [사진=이데일리 박민 기자]
[경북(김천)=이데일리 박민 기자] 이달 초 다소 쌀쌀한 날씨에 찾은 경북 김천 ‘김천혁신도시’ 내 도심 상가. 첫 모습은 신도시 특유의 정돈된 분위기와 깨끗함이 인상적이었다. 그러나 상가 내부로 들어서자 분위기는 전혀 달랐다. 주변 길거리에는 오가는 사람을 찾기 힘들 정도로 한적했고, 건물 마다 빈 상가가 많아 을씨년스러운 분위기마저 느껴졌다. 상가 건물마다 한결같이 ‘임대 문의’ ‘파격 할인’ 등의 전단이 어지럽게 붙어 있었다. 율곡동 A공인 대표는 “아무리 임대료를 낮춰도 장사가 안되니까 문을 열 자영업자가 없다”며 “공실이 아닌 상가를 세는 게 빠를 정도”라고 말했다.

텅 빈 상가는 밤이 되면서 도시를 흡사 ‘유령도시’로 만들었다. 이날 낮에 아파트 단지 내에서 만난 한 40대 주부는 “밤에는 유동인구가 적어 큰 길가 말고는 산책할 곳도 마땅치 않아 돌아다니기 부담스럽다”며 “외곽쪽으로 가면 비어 있는 아파트도 상당하다”고 말했다. 김천혁신도시는 지난 2013년 4월 우정사업조달센터를 시작으로 2016년 6월 농림축산검역본부를 끝으로 총 12개 기관이 이전을 완료했다. 그러나 현재 혁신도시 내 한 아파트 단지는 몇 년 째 분양이 안 돼 아파트 2개 동이 통째로 불이 꺼져 있을 정도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전국 10개 혁신도시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직원 4만923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가족과 함께 이주한 직원은 1만5675명으로 전체의 38.3%에 불과했다. 나머지 직원의 60% 가량은 가족과 떨어져 혼자 온 이른바 ‘기러기 엄마·아빠’이거나 미혼·독신가구, 타지역에서 매일 출퇴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전기관 직원들의 낮은 정착률은 도시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불편함을 방증하는 단면이다.

열악한 정주 여건은 곧 출산율 저하로 직결되는 분위기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에 따르면 김천혁신도시가 들어서 있는 율곡동의 매해 출산현황은 2016년 317명에서 2017년 390명으로 늘었다가 2018년에는 398명에 머물렀다. 그러다 올해 10월 기준 287명으로 뚝 떨어졌다. 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도심을 활성화하려면 결국 그 공간을 채우는 사람이 얼마나 모이느냐에 달렸다”며 “정부가 민간 상업시설은 손대기 어렵겠지만 적어도 교육·행정·보육 등 공공의 지원책을 지금보다 높인다면 트리거(수요 증가의 방아쇠)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 (parkmin@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